상반기 심낭염 환자 3582명, 전년비 2배 "이래도 백신이 안전해?"
상반기 심낭염 환자 3582명, 전년비 2배 "이래도 백신이 안전해?"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2.08.06 01:2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예년 대비 심낭염 환자가 2배나 증가했다.
백신 부작용 가능성 있어
각 해 상반기 보험심사평가원 기준 심낭염 환자 발생 추이 

심낭염 환자가 올 들어 지난해 대비 2배나 늘어났다. 

4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매해 1~6월 심낭염 환자는 2017년 1775명, 2018년 1733명, 2019년 1843명, 2020년 1839명, 2021년 1949명에서 올해 상반기 3582명으로 증가했다. 작년 상반기 대비 올해 상반기 환자는 84% 급증한 수치이다. 

일각에서는 심낭염의 급증이 백신 부작용이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심낭염은 질병청에 의해 코로나 백신의 부작용으로 인정되고 있는 질병이다. 

심낭염은 심장을 둘러싼 막에 염증이 생기는 질병으로 날카로운 가슴 통증이 주로 나타난다. 소염진통제, 콜히친과 같은 약을 사용해 통증을 완화시키면 되는데 염증을 조절하면 보통 일주일 이내 대부분 호전되지만 방치할 경우 위험할 수 있다. 

연간으로 보면, 2017년부터 2020년까지 매년 2700~2900명대로 발생해오던 심낭염 환자가 2021년 4334명으로 늘어난 뒤 올해 상반기에만 3500명을 넘었다. 이같은 추세라면 올해 7000명을 가량이 심낭염이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심낭염 환자가 두 배 가까이 늘어나면서 일각에서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따른 부작용 문제가 현실화됐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질병관리청은 지난 5월 심낭염을 mRNA(메신저리보핵산) 계열 백신 접종 후 부작용으로 공식 인정한 바 있다. 이 때 인과성 인정은 접종 후 42일 이내 발생을 기준으로 한다.

시민들은 "심낭염 하나만 봐도 이정도인데, 백신 부작용으로 나타나는 다른 질병들은 또 얼마나 많을지 감도 잡히지 않는다." 라는 반응이다. 

문재인 정부에서 질병청에서 백신은 부작용이 없다고 안전하다면서 정부가 책임을 진다던 말은 온데간데 없고, 백신의 부작용에 포함되어 있는 심낭염 발생 수치가 2배로 늘었다는데 대해 시민들은 경악하고 있다. 

코로나 백신을 접종 받은 후 가족을 잃은 사망자 유가족이 오열하고 있다
코로나 백신을 접종 받은 후 가족을 잃은 사망자 유가족이 오열하고 있다

백신 접종 이후 사망한 경우 제대로 된 피해보상도 이뤄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백신 부작용의 명백한 통계적 증거가 하나둘 나오고 있다. 

현 정부는 앞으로 백신 접종을 독려할 것이 아니라, 오히려 지난 정부에서 백신 접종을 권유하면서 어떤 식으로 국민을 속여왔는지 체계적인 조사를 시작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은 백신 접종을 강력히 권하면서 백신은 안전하다면서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그러나 백신 접종 후 사망하거나 중증 이상의 심각한 부작용으로 고통받는 사람의 숫자는 헤아릴 수도 없이 많다.  특히 코로나로 사망한 사람의 대부분이 백신을 접종했다는 점은 결코 가볍게 넘길 사안이 아니라는 평가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영조 2022-08-06 18:59:18 (124.49.***.***)
심낭염이 문제가 아니라 무뇌증이 급속도로 퍼져서 매스컴과 정부에서 하는 말만 곧이 곧대로 듣는 좀비가 된게 더 문제다. 이건 치료약도 없다.
박지훈 2022-08-07 19:20:37 (221.153.***.***)
거짓 선동 테러에 속아넘어간 분들에게는 정말 뭐라고 말할수가 없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