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인연합의 "코로나 미스터리"
의료인연합의 "코로나 미스터리"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2.08.01 23:32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때 PCR검사를 위해 하염없이 줄을 서기도 했던 대한민국 국민들

코로나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이젠 대중들이 코로나의 실체에 대해 점점 접근해 가는 분위기이다. 

새로 바뀐 정부와 방역당국에는, 백신 접종에 대해 권유는 하고 있으나, 지난 정부 때 처럼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강제적인 조치는 취하고 있지 않다. 

그러나 여전히 마스크 착용은 권유되고 있으며 4차 백신접종 역시 권유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상황은 어떻게 바뀔지 모른다. 

 

'코로나 백신 안정성 확보를 위한 의료인연합(이하 의료인연합)' 에서는 코로나 백신과 마스크 착용이 인체에 위험할 수 있다는 사실을 지속적으로 강조해오고 있다. 

다음은 의료인연합 사이트에 올라온 백신과 마스크에 관한 진정성 어린 충고이다.

상식적이고 합리적인 마인드로 조금만 생각해 봐도 현재 코로나 사태에 대한 본질을 깨달을 수 있을 것이라는 심정에서 의료인연합의 글 전문을 게재한다. 

 

대중은 이미 코로나 백신과 마스크가 몸에 해롭다는 것을 잘 압니다.  

언론에서 백신 사망자를 보도하고, 정부에서 백신 접종 후 사망시 위로금을 지급한다고 말하는데 그걸 모를 리 없죠. 

마스크 또한 마찬가지 입니다. 이 더운 여름날 마스크가 불편하지 않은 사람은 없습니다. 

 

그럼에도 대중이 백신을 맞고 마스크를 쓰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 이유는 '살고 싶어서' 입니다. 

백신과 마스크가 완벽하진 않지만 그나마 안 하는 것 보다는 나을 것 같고 또 사회 생활을 정상적으로 누리기 위해 안 할 수 없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그들에게 끊임없이 말해야 하는 건 무엇일까요?

이 바이러스에 노출되어도 위험하지 않다는 사실 아닐까요?

하지만 그런 얘기를 하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 

 

지난 3월 독감 환자와 감기 환자가 넘쳐나던 시기가 있었습니다. 

너도나도 코로나 검사를 하며 코로나에 걸렸다고 말하던 시기.. 

그때 우리는 그 판단이 잘못됐다고, 검사가 틀렸다고 말했어야 합니다. 

 

지금 여러분이 앓고 있는 질병은 우리가 알던 감기와 독감이 맞으며, 그걸 자가 키트로 검사해서 코로나 때문에 아프다고 생각하는 것은 틀렸다는 얘기를

그때 했어야 합니다. 

 

그런데 당시 일부 의료인은 의학적으로 기전을 설명할 수 없는 약으로 코로나를 치료한다며 이 사태를 키웠습니다. 검사가 잘못됐다고 주장하면서 동시에 코로나 치료제를 처방하는 자기 모순은 어떻게 해명할 수 있을까요?

또 누군가는 이 바이러스가 실험실에서 유출되어 생명을 위협한다며 불타오르는 대중의 공포에 부채질을 했습니다. 만약 우리에게서 코로나 바이러스가 사라진다면 이분들을 그 바이러스가 사라진 이유를 뭐라고 설명할까요? 

---------------------------------------------------------------- 

 

2022년 7월 24일  기준 전 세계 코로나 확진자는 5십4만4천7십5명, 사망자는 8백2십명 집계되었습니다. 

국가별로 볼 때 확진자가 제일 많은 나라는 일본으로 17만6천4백9십2명이 발생했고 우리나라는 4위로 3만5천8백8십3명이 발생했습니다. 같은 날 사망자는 일본이 25명 우리나라가 17명 발생했습니다. 

 

재미있는 사실은 같은 날 통계에 잡힌 168개국 중 확진자가 0명인 국가는 90개국이고 사망자가 0명인 국가는 119개국이라는 데 있습니다. 

대부분의 유럽 국가는 확진자 0명, 사망자 0명이며, 아프리카 국가, 라틴아메리카 국가들도 대다수가 그러합니다. 

 

과연 이 나라들은 좋은 치료제를 가져서, 아니면 이 나라들에는 실험실에서 만든 바이러스를 살포하지 않아서 확진자 '0'명이 되고 바이러스가 자취를 감췄을까요? 

그렇게 생각하기엔 이들 나라에서 발생한 누적 확진자 수가 너무 많습니다. 영국만 해도 누적확진자는 2천3백만명이 넘어 전 인구의 34%가 감염되었었고, 스페인 천3백만명, 독일 3천만명, 프랑스 3천3백만명으로 각각 전 인구의 28%, 36%, 51% 이상이 확진되었었습니다. 

그런데 이 나라들의 7월 24일 확진자는 모두 '0'명입니다. 

 

이 일이 어떻게 가능할까요? 

---------------------------------------------------------------- 

 

백신을 맞고 마스크를 쓰는 국민이 그것이 몸에 나쁘다는 것을 모르지 않습니다.

그들도 백신과 마스크가 몸에 나쁜 줄 알지만 '생존'을 위해 어쩔 수 없이 그것을 받아들였을 뿐입니다. 

그들에게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백신과 마스크가 나쁘다는 것을 귀에 못이 박히도록 알리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는 그들이 듣고 싶어하는 말, 

'이 바이러스는 위험하지 않으며, 당신과 당신의 가족은 안전하다.'

는 말을 해야합니다.

 

그런데 그 말이 쉽지 않을겁니다. 

그래서 이 사태의 해결이 쉽지 않은겁니다. 

(이상 의료인연합 '코로나 미스터리' )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지훈 2022-08-03 02:49:09 (221.153.***.***)
정말 통제와 감시에 맛들려서 완장질까지 하는 미친 짓거리를 하는 한국 이라는 나라가 정말 소름끼칠 정도입니다.

그들의 사악하고 악한 음모를 눈치채고 하루빨리 자기신체결정권을 지켜내야합니다.
방제수 2022-08-02 19:43:50 (121.146.***.***)
마스크 자체를 광고로 내놓는 수준의 나라인데 오죽하겠냐만
hhj 2022-08-02 09:10:50 (211.184.***.***)
언제, 누가 이 사기극을 끝낼 수 있을 까요
반드시 밝혀내고 반인륜적인 범죄에 대한 처벌도 반드시 있어야 하는데..
역시 인세영기자님. 감사합니다.
성희철 2022-08-02 08:09:10 (118.37.***.***)
매번 입버릇처럼 말하지만,
지금부터 우리가 직접 한꺼번에 다 집단적으로 실내 실외 전체서 마스크 벗고 https://blog.naver.com/chuanstation/222100243248 사진대로 안경착용 시작하여 코로나19 이전 일상으로 복귀해야 하는것이다.
정부가 이 엉터리 방역수칙 폐지하기에는 이미 늦었다.
유럽 각국들도 정부가 안했다.
시민들이 뒤엎었다.

울 한국도, 그래서 지금부터 우리가 직접 엎어버려야 한다.
이니그마 2022-08-02 03:11:44 (49.1.***.***)
통계표를 보니 유럽의 많은 나라들은 콧구멍 후비기 중단하고 마스크 벗었습니다. 네덜란드, 프랑스, 오스트리아, 포르투칼, 덴마크 등등은 마스크 벗었군요. 마스크 벗고 콧구멍 후비기 중단한 나라는 거의 100개국에 육박합니다. 하지만 아시아 그 중에서도 동양 그 중에서도 특히 친미속국들인 일본, 대만 특히 한국은 여전히 마스크 쓰고 콧구멍 후비고 있습니다.

아래 주소에서 통계표로 확인하세요.
https://insfiler.com/detail/rt_corona19_all-0006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