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낸스투데이’는
2008년 창립된 이래 국내 경제전반을 아우르는 경제신문으로 자리매김하면서
경제전반의 다양한 콘텐츠를 폭넓게 전달해 왔습니다.
대한민국 경제의 미드필드라고 할 수 있는 중소기업의 땀과 가치를 알리는데 주력해 왔으며, 스타트업의 생태계도 누구보다 깊고 폭넓게 전달하여 왔다고 자부합니다. 우리는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속도의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다가오는 새로운 이슈를 진정성 있게 파악하여 효과적으로 전달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파이낸스투데이 발행인 인세영
파이낸스투데이를 찾아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저희 파이낸스투데이는 2008년 창간이래 우리나라 경제발전과 함께 걸어왔습니다.
모두가 고통스러웠던 IMF 외환위기가 끝난지 얼마되지 않아 찾아온 미국발 금융위기 사태에도
국민과 함께 아픔을 느끼며 극복방안을 고민했고, 중국 사드여파로 경제의 한쪽이 마비 됐을 때에도 가슴 아파하며 대안을 모색했습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그 동안 다양한 분야의 소식을 신속 정확히 보도해오며,
특히 신기술산업, 중소기업, 소상공인에 필요한 경제 정보를 놓치지 않고 전달하고자 노력했습니다.
지금 우리는 Iot, 빅데이터, AI가 주도하는 새로운 산업 시대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저희 파이낸스투데이는

첫째, 대기업은 물론 4차산업과 관련된 스타트업에 관심을 가지고 이들의 성공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사업발굴부터 투자와 사업화에 이르기까지 정보를 제공하고, 정부 지원정책에 대한 분석과 대안제시를 통해 스타트업이 빠르게 안착할 수 있도록 기여하겠습니다.

둘째, 기업 경영 결과 창출된 부가가치가 다시 재투자되는 선순환 경제 구현을 위해 정부의 정책 수단이 올바르게 작동하는지 관심을 갖겠습니다.

셋째, 경제성장을 통해 수익을 창출한다 해도 소외된 계층이 나오기 마련입니다. 저희 파이낸스투데이는 경제적 소외계층과 사회적 약자에도 관심을 가지고 이들을 위한 사회안전망이 올바르게 작동하는지 살펴보겠습니다.

넷째, 순수 예술 활동은 물론 문화 예술 분야가 경영과 융합돼 사업되고 이 결과 창출된 문화 성과가 우리 모두에게 골고루 나누어 질 수 있도록 하여 우리나라 문화복지 확충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국민 모두가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파이낸스투데이 대표 문성준 올림

함께 하는 분들
  • 총괄고문 성창경
    (前 KBS 노조위원장)

  • 논설주간 박한명
    (前 MBC 기자)

  • 법률고문 유병두
    (前 동부지검부장, 수원지청장)

파이낸스투데이가 걸어온 길
2018년
  • 11월블록체인센터 오픈
2017년
  • 12월보상형 콘텐츠 플랫폼 오픈
2009년
  • 1월다음, 구글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와 뉴스공급 제휴
2008년
  • 5월국내 최초의 경제포탈 사이트로 변신(경제일간지의 종합포털화 시현)
    각종 포탈 및 경제일간지와 컨텐츠 제휴 및 제공
    기업 IR 중심의 경제 전문 컨텐츠 보강
  • 4월파이낸스 투데이로 사명 변경
    M&A 전문가, 기업 CEO, 대학교수, 법조인들로 구성된 자문위원회 설립
2007년
  • 8월국내 주식시장 정보 네트워크 확립을 위한 기반 마련
2006년
  • 7월효율적인 정보 관리를 위한 정보 관리 메뉴얼 완성
2003년
  • 10월투자 전문회사 I&A 인베스트먼트(파이낸스투데이 전신) 설립
주소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