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산부인과 의사가 밝히는 "코로나 백신 접종 후 유산 케이스"
[영상] 산부인과 의사가 밝히는 "코로나 백신 접종 후 유산 케이스"
  • 인세영 기자
    인세영 기자
  • 승인 2021.12.11 23:55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년 경력의 산부인과 의사 이영미 입니다. 

코로나 백신 접종 직후 임신한 케이스  입니다.

자궁내 피바다 속에서도 가녀린 태아는 살아 남으려 최선을 다했습니다.

그러나 3.5밀리 사이즈에서 심장은 멈추고 말았습니다. 

여러분, 코로나 백신은 절대 안전하지 않습니다. 

드물게는 유전자 변형의 위험성도 있습니다. 

장기적 휴유증은 아무도 모릅니다. "

 

위 영상은 산부인과 의사가 직접 촬영한 영상으로 온라인 상에서 많은 회자가 되고있다. 

한편 질병청 정은경 청장은 TV에 나와서 임산부들도 백신 접종을 하라고 강력하게 권고한 바 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현정 2022-01-15 14:56:17 (49.173.***.***)
영상다시복구시켜주세요
백신안돼 2021-12-16 01:23:45 (59.30.***.***)
알면 알수록 맞을수도 맞출수도 없는 백신인것을..
박혜정 2021-12-13 10:50:27 (223.39.***.***)
부작용이 이렇게도 있는데 백신강행하는 이유는뭡니까ㅜㅜ진짜이해안되요ㅜ
디컴파일러 2021-12-12 22:35:34 (220.92.***.***)
https://eluarua.blogspot.com/2021/12/blog-post.html
화이자 부작용 내부문건 이 건 초창기에 봤는데 지금 공개 됬네요 . 그런데 말이죠 저 많은 부작용이 전체가 다 안나오는거 보면 일부는 식염수 맞았고 일부는 용량을 줄이거나 삭염ㅁ수 희석 해서 2차 3 차-8차 까지 계획을 변경한 것이 아닌가 생각되네요 초반에 미국인들 많이 죽었거던요. 그래서 용량을 낮춘거죠. 통제 사회가 목표니까 앞으로 약도 팔아야 되고
박수은 2021-12-12 20:40:17 (125.188.***.***)
감사드립니다 당신 같은 분들이 있어 대한민국이 삽니다
Jiyoon Chung 2021-12-12 10:54:34 (184.64.***.***)
FDA 화이자 백신 승인 문건 완전 공개 55년에서 75년으로 연장 요청 하였다고 합니다.
사건 담당 변호사 Aaron Siri 원본 내용 주소 입니다. 주요 언론들은 아직 잠잠하네요.

https://aaronsiri.substack.com/p/fda-doubles-down-asks-federal-judge?justPublished=true
안다은 2021-12-12 09:45:55 (182.226.***.***)
용기내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진정한 의사선생님이십니다.
37429 2021-12-12 01:01:48 (45.130.***.***)
낙태가 아닌 유산이라는 어휘를 쓰셔야 할 것 같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