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력' 때문에 얼간 멤버 프리패스 한혜진…전현무 "혜진아 말 아껴라"
'울력' 때문에 얼간 멤버 프리패스 한혜진…전현무 "혜진아 말 아껴라"
  • 정연
  • 승인 2019.02.16 0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사진=MBC)

한혜진이 또한번 얼간미를 드러냈다.

15일 MBC '나혼자 산다'에 박나래가 템플스테이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공양 후 울력을 한다는 말에 멤버들은 당황했다. '울력'의 뜻을 알지 못했기 때문.

성훈은 "울력은 달력이랑 비슷하다"라고 말했다. 아무말 없던 한혜진 역시 '울력'의 뜻을 모르는 눈치였다. 이에 전현무는 한혜진을 얼간모임의 여자 멤버로 받아주라며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울력의 사전적 의미는 '여러 사람이 힘을 합하여 일함'을 뜻한다.

한편 전현무는 여자친구 한혜진이 얼간미를 뽐낼 때 마다 "말을 아껴라"며 당부한 바 있다. 한 예로 한혜진은 "울릉도는 무인도"라고 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