록산(Rocksan), 새 앨범 ‘Bells for someone’ 발매
록산(Rocksan), 새 앨범 ‘Bells for someone’ 발매
  • 이승훈
    이승훈
  • 승인 2023.07.06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탑 기타리스트 ‘코바야시 신이치’와 협업···세계 록 시장 겨냥
‘Bells for someone’ 앨범 재킷 이미지. 사진=록산(Rocksan) 제공
‘Bells for someone’ 앨범 재킷 이미지. 사진=록산(Rocksan) 제공

 

록커 록산(Rocksan)은 지난 4일 새 앨범 ‘Bells for someone’을 발매했다고 밝혔다.

이번 앨범에서는 일본의 탑 클래스 기타리스트인 ‘코바야시 신이치’와 협업해 세계 록 시장을 정통으로 겨냥한다.

1년여에 걸친 고강도의 보컬 트레이닝과 세심한 작업으로 빚어낸 이번 앨범은 정통 헤비메탈과 인더스트리얼 록에 기반한 곡들로 구성됐다. 록산(Rocksan)은 데뷔 이후 트로트록, EDM 풍의 퓨전 음악 등 다양한 시도를 해왔으나, 이번 앨범부터는 록의 본질에 보다 충실하면서도 미래 지향적인 음악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앨범은 ‘Beware of sudden death’, ‘Let's boil a pig today’, ‘League of dogs’, ‘Shadow government’, ‘Price of words’ 등 다섯 곡으로 구성됐으며, 국내 음원 판매 사이트를 비롯해 유튜브뮤직, 스포티파이, 아마존뮤직 등 해외 주요 음원 배급 채널을 통해서도 공개된다.

모든 수록곡은 록산(Rocksan)이 직접 작사·작곡했으며, 편곡과 프로그래밍은 록산(Rocksan)과 코바야시 신이치가 함께 했다. 보컬 전 파트는 록산(Rocksan)이, 기타 전 파트는 코바야시 신이치가 연주했다.

이번 앨범의 가장 큰 특징은 그동안 펼쳐온 ‘원맨 밴드’ 형식의 작업에 벗어나 보다 나은 음악적 퀄리티를 위해 정상급 기타리스트와 협업을 했다는 점이다. 협업에 참가한 기타리스트 ‘코바야시 신이치’는 베스트셀러 기타 교본인 ‘지옥의 메커니컬 시리즈’의 저자로 국내에도 매니아들 사이에서 인지도가 매우 높은 뮤지션이다.

이번 수록곡은 대부분의 가사가 영어로 이뤄져 있다는 점도 주목된다. 두 번째 트랙 ‘Let's boil a pig today’의 후렴구인 ‘어젠 닭을 튀겼으니 오늘은 돼지를 삶자’라는 구절 외에는 모두 영어로 구성됐다.

아울러 가사가 매우 시사적이고, 중의적인 대목도 눈에 띄는 부분으로, 특정 대상을 직접 지목하지 않고 리스너로 하여금 다양한 해석이 가능하도록 길을 열어 놓았다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록산(Rocksan)이 시도한 첫 콘셉트 앨범이라는 점도 주목할 부분이다. 곡 하나하나에 뚜렷한 주제 의식이 담겨 있으며, 전체적으로 하나의 스토리로 풀어볼 수 있다. 록산(Rocksan)과 코바야시 신이치는 이번 앨범 발매에 이어, 향후 두 차례에 걸쳐 콘셉트 앨범을 발매할 계획이다. 

록산(Rocksan)은 이번 앨범 발매와 관련해 “결국 제가 가진 음악적 감성의 본질인 록을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면서도 "다만 국내 록 음악 시장이 너무 한정적이라고 판단해 시야를 확대해 글로벌시장에 도전해야 하겠다고 판단했다.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응원을 당부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