켐트레일 얘기만 나오면 벌벌 떠는 유튜브
켐트레일 얘기만 나오면 벌벌 떠는 유튜브
  • 인세영 기자
    인세영 기자
  • 승인 2022.05.16 23:1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사적으로 '음모론', '가짜뉴스' 등으로 낙인찍어
 유튜브 본사가 유튜버의 콘텐츠 하단에 '컨텍스트'라는 이름으로 '음모론' 낙인찍기를 시도하고 있다. / 이미지=김필재TV 영상 캡쳐 

유튜브가 켐트레일 이라는 키워드에 대해 무자비한 검열을 하거나, 신뢰성 없는 팩트체크를 하고 있어 논란이다.

심지어는 켐트레일 이라는 단어가 들어있는 영상은 수익불가 콘텐츠로 지정하거나, 심지어 삭제한다. 

위 사진은 유튜브 인기채널은 김필재TV의 영상 중 켐트레일과 관련한 영상을 캡쳐한 이미지이다. 

유튜브 화면 아래에, 하늘색 배경으로 켐트레일이 음모론이라면서 친절하게 설명해 주고 있다. 

콘트레일을 다루는 해외사이트 (https://www.geoengineeringwatch.org)의 영상들은 모두 음모론이라고 반드시 표기해주는 유튜브.

 

누가 묻지도 않았는데, 유튜브가 스스로 음모론을 판별해주고 있다. 

음모론은 허무맹랑한 가짜뉴스라는 뜻으로, 유튜브가 특정 키워드에 대하여 직접 팩트체크를 해 주고 있는 것은 매우 흔하게 볼 수 있다.

전문가들은 켐트레일이라는 단어 자체가 퍼지는 것을 막고, 유튜브 내에서 언급되는 것 자체를 막는다는 것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검열행위에 해당한다고 설명하고 있다. 

유튜브 자체에서, 세상에 알려지지 않았으면 하는 불편한 진실에 대한 콘텐츠를 검열하는 것이 알려지면 알려질 수록 유튜브의 경쟁력은 떨어질 수 있다. 

유튜브에서 음모론이라고 분석한 켐트레일이 현실에 엄연히 존재한다. /사진=분당 상공 

특정 세력이 아젠다에 반대하는 콘텐츠는 삭제하고,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콘텐츠는 상위 노출하는 알고리즘이 들통난 지도 오래다.

켐트레일, 백신부작용, 부정선거 등 이미 다 알려진 내용에 대해 유튜브가 아직도 음모론 운운하며 오만방자한 자체 검열을 하는 것에 대해 적절한 사법당국의 조치가 있어야 할 것이라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전문가들은 "유튜브와 페이스북에서 켐트레일에 대한 내용을 노골적으로 검열한다면, 유저들은 오만방자한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미련없이 떠나, 비메오를 비롯해서 럼블 등 대안 영상플랫폼이나 최근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만든 트루스 소셜 등으로 언제든지 갈아탈 준비가 되어 있다." 라고 예상하고 있다.   

아래 영상은 대안 영상플랫폼 럼블(www.runble.com)에 올라온 켐트레일 영상이다. 비행기가 켐트레일을 뿌렸다 안뿌렸다 (on/off)로 장난치듯 분사하고 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악마는 지옥으로 2022-05-17 23:51:33 (110.10.***.***)
"음모론"이라는 단어 자체도 딥스들이 만든겁니다.
2022-05-19 11:30:29 (175.118.***.***)
감염병 관련 최혜영 법안 3가지 22일까지입니다.
[2115551] [2115552] 확진자. 완치자 통제하자는 무시무시한 법안 2개, [2115550]긴급승인 약물 합법화법안1개입니다. 반대부탁드려요.

1법법안
https://pal.assembly.go.kr/law/readView.do?lgsltpaId=PRC_N2A2Z0T4S2Z8X1L5H4Y3A3G9J0K7S8
2번법안
https://pal.assembly.go.kr/search/readView.do?lgsltpaId=PRC_C2A2I0V4O2G8Q1I5H4H4S2U5A9X9M8
3번법안
긴급승인 약물 합법화
https://pal.assembly.go.kr/search/readView.do?lgsltpaId=PRC_D2U2K0L4U2D8V1J5G4K2Z2Y5G7R5K1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