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켐트레일이 아니라면, 뭘까요?"
"이게 켐트레일이 아니라면, 뭘까요?"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2.05.12 23: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행운은 절대 아닙니다. 비행운은 생겼다 바로 사라지기 때문에 길게 흔적이 남지 않습니다."

끔찍한 켐트레일 영상과 사진 제보가 계속되고 있다. 

본지는 모든 켐트레일 관련 제보를 그대로 기사화 하여 최대한 공론화 할 계획이다. 

아래는 대전 지역에 거주하는 제보자가 직접 찍은 사진이다. 

맑은 하늘에 켐트레일을 뿌리고 있다. 심지어 직선 형태가 아닌 둥근 원 형태로 흰 연기를 뿌리고 있는 모습이다. 

제보자는 "하늘을 올려다보며 컴트레일이 보이는 날마다 이렇게 계속 당하고만 있어야 하는지 분노가 치밀었어요" 라고 말하고 있다. 

아래 사진은 또 다른 제보자의 사진이다. 

켐트레일을  뿌리고 지나간 자리가 30여분 지나면 넓게 퍼지면서 마치 구름처럼 변한다.
두대의 비행기가 켐트레일을 뿌리며 한반도 상공을 유린하고 있다
두대의 비행기가 켐트레일을 뿌리며 한반도 상공을 유린하고 있다

대한민국 상공을 제멋대로 유린하고 있는 비행기가 대한민국 공군 소속인지, 미군 소속인지, 그것도 아니면 민간 항공기인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는 가운데, 현재 켐트레일을 뿌리는 비행기가 발진했을 법한 공항을 분석 중이다. 

현직 공군 장성 중에서 켐트레일 작전과 관련이 있는 부대는 보도자료 등을 통해 솔직하게 언론에 공개 기자회견을 해야 할 것이며, 기상청에서 인공강우 실험을 하고 있는 것이라면, 그 또한 사실대로 언론에 브리핑을 해야 할 것이다. 

국민들의 제보는 하루에서 수십통씩 날아드는 가운데, 이제 켐트레일 성분의 분석을 요구하는 분들의 숫자도 너무나 많다. 분명히 인체에 유해한 물질을 뿌리고 있을텐데, 누구에게 책임을 물어야 할 지 곧 해당 기관을 선정해서 집중적인 정보요청을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창호 2022-06-10 12:30:29 (59.13.***.***)
스페인 정부는 인정했습니다,,,
유엔의 요청으로 군대에서 뿌리고 있다고,,,,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