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켐트레일 비행기 내부 공개 (1)
[포토] 켐트레일 비행기 내부 공개 (1)
  • 편집국
    편집국
  • 승인 2022.12.12 11:35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켐트레일을 뿌려대는 비행기의 내부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 2016년 국내의 한 매체에 공개된 이 사진들은 그 동안 국민들의 관심을 받지 못하다가, 최근 들어 켐트레일을 뿌려대는 비행기가 기승을 부리면서 다시 재부각되고 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아래 사진들은 In5d.com 라는 매체의 기자이자 편집자인 그렉 프레스콧이 제보를 받은 사진들이라고 밝혔다.

“저는 믿을만한 소식통으로부터 켐트레일에 사용되는 비행기의 내부 사진들을 얻게 되었고, 당신이 웹사이트에서 널리 퍼트릴 수 있도록 건네 줄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만약 괜찮다고 생각하신다면 알려 주세요. 감사합니다.” 

라는 말과 함께 사진을 보내왔다는 것이다. 

본지는 전적으로 이 사진에 대해 신뢰를 한다기 보다는, 아직도 규명되지 않은 켐트레일 비행기의 진상규명에 대해 한발 접근한다는 차원에서 아래 사진을 공개한다. 

 

 

켐트레일은 미확인 비행기가 상공에서 뿌려대는 흰색 가루를 뜻한다. 이는 추운 날씨에 자연스럽게 생기는 비행운과 차이가 있으며, 흰색 가루가 뿌려진 이후 수 시간이 되어도 흰색 연기는 없어지지 않고 그대로 구름 또는 안개 처럼 변하는 특성을 갖고 있다. 

흰 색 기체에는 인체에 해롭다는 각종 화학물질이 포함되어 있다는 우려가 있으나, 기상청이나 공군에서는 전혀 이러한 비행 물체에 대해 아무런 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가짜구름 2023-02-24 23:40:47 (220.79.***.***)
컴트레일 알게된거 몇년 안되었는데 알게 된후로 하늘 쳐다보는게 일상임. 정말 자주 보이고 그게 보인후로는 구름한점 없던 맑은 하늘이 뿌연 구름으로 빽빽히 가려져서 결국 해를 볼 수 없을 지경까지 되는게 일반이다. 정말 화난다. 대체 무엇때문에 그딴짓을 하는건지
역시 2023-02-24 14:54:58 (211.234.***.***)
역시진실의 기자님!!!!!
ㅇㅇ 2022-12-15 14:20:26 (211.234.***.***)
켐트레일 너무 유명한 얘기고 전직 fbi국장도 증언했는데 이런걸 아직도 음모론 타령하는 빡ㄷㄱㄹ들이 너무 많네요
Jusiun 2022-12-14 00:20:02 (116.37.***.***)
이런걸 믿는게 한심하다 진짜 ㅉㅉ
저 탱크엔 물 들어감. 대충 비행기 테스트할때 무게 달리하면서 비행해보려 물을 뺐다 넣었다 할때 쓰는거임
문창배 2022-12-13 13:18:21 (14.63.***.***)
때때로 이자들이 과연 우리와 같은 인간일까
의심이 들곤 합니다.
혹시 사람의 거적대기를 뒤집어쓴 뭔가가
아닐까 말이죠.
이제서야 2022-12-13 01:18:33 (203.170.***.***)
30년도 더 된 사실을 이제서야 공영언론사에서 밝히십니다!! 우리가 아는 산성비가 이 캠트레일이란 말입니다 5가지 독소를 사람들에게 뿌리고 다니며 사람들의 병을 유발하는데 이제서야!!!!
김정훈 2022-12-12 17:48:08 (103.243.***.***)
항상 하늘을 보며 다닙니다. 켐트레일 뿌려대는 비행기 하루에도 많을때는 서너번 보구요. 확실히 구름과는 달라요. 앞으로 켐트레일과 관련해서도 국민들이 인지하고 진실을 밝혀야만 합니다. 참언론 fntoday 항싱 응원합니다. 감사합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