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美 중간선거 경선서 지지자 22명 모두 승리 "막강 영향력 입증"
트럼프, 美 중간선거 경선서 지지자 22명 모두 승리 "막강 영향력 입증"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2.05.06 12: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인디애나 오하이오 공화경선, 트럼프가 지지한 22명 모두 승리
바이든은 이례적으로 트럼프 측 비판
미 오하이오주 연방상원의원 공화당 후보 당내 경선 승자 밴스와 트럼프 전 대통령[AP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 오하이오주 연방상원의원 공화당 후보 당내 경선 승자 밴스와 트럼프 전 대통령

트럼프의 미국 공화당 내 영향력이 아직도 최강임이 입증됐다. 

4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 등에 따르면 전날 실시된 오는 11월 미국 중간선거 후보를 선출하는 인디애나주와 오하이오주 공화당 예비선거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공개 지지를 선언한 후보 22명 전원이 승리했다. 

폭스뉴스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공화당 지지자들 사이에 여전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음을 입증하는 놀라운 '싹쓸이'"라며 "트럼프 전 대통령의 말이 그 어느 때보다 강한 위력을 발휘하고 있다"고 전했다.

폴리티코도 "인디애나주와 오하이오주 예비선거서 트럼프의 지지 선언이 완벽한 기록을 남겼다"고 평했다.

2024년 대선을 가정한 양자 대결에서 트럼프가 조 바이든 대통령을 앞선다는 여론조사가 계속 이어지고 있어 이번 중간선거가 트럼프 재기의 확실한 발판이 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2-0. 모든 레이스에서 이겼다"면서 "모두에게 대단한 승리였지만 무엇보다 공화당을 위해 기쁘다. 공화당은 훌륭한 후보들을 갖게 됐고 오는 11월 선거에서 모두 승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오하이오주 연방상원의원 선거의 공화당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에서는 벤처투자자 겸 정치평론가 J.D.밴스(37)가 트럼프의 지지에 힘입어 극적으로 승리하며 관심을 모았다.

2020년 영화로 제작된 자전적 소설 '힐빌리의 노래'(Hillbilly Elegy) 저자인 밴스는 작년 7월 출마 선언 이후 지난 3월 중순까지 여론조사에서 3~4위에 머물렀다. 그러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원 유세에 나서 공개 지지를 선언한 후 일약 선두로 뛰어올랐고 결국 오하이오주 전 재무장관, 공화당 주(州) 위원장 등 쟁쟁한 기성 정치인들을 제치고 본선 진출권까지 따냈다.

트럼프 측은 "이번 예비선거 결과는 시작에 불과하다"며 트럼프를 중심으로 결집한 공화당원들이 오는 11월 중간선거는 물론 앞으로의 선거에서 판세를 주도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앞서 지난 3월 열린 텍사스주 예비선거에서도 트럼프 전 대통령이 공개 지지한 후보들이 모두 승리하며 '트럼프 바람'을 예고한 바 있다.

다음 예비선거 일정은 오는 10일 네브래스카와 웨스트버지니아로 이어진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네브래스카 주지사 선거에 나선 영농기업인 찰스 허브스터(68)에 대한 지지를 선언하고 지난 1일 네브래스카주 그린우드의 'I-80 스피드웨이'에서 수천 명의 지지자가 모인 가운데 지원 유세를 펼쳤다.

이어 오는 17일에는 아이다호·켄터키·노스캐롤라이나·오리건·펜실베이니아 등에서 예비선거가 열린다.

트럼프는 펜실베이니아주(17일)와 조지아주(24일)의 예비선거를 주목하고 있다고 폭스뉴스는 전했다.

트럼프는 펜실베이니아주 연방상원의원 선거에 나선 터키계 심장외과 전문의 출신 방송인 메멧 오즈 박사(61) 등에 대해 지지를 표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지지층 세력에 대한 경계의 발언을 쏟아냈다.

그는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경제 관련 연설에서 “릭 스콧 공화당 상원의원(플로리다주)은 최근 중산층 증세 및 사회보장 지출 축소를 위한 법안을 내놨다”며 “이는 극단적인 어젠다이자 터무니없는 일”이라고 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또 임신 6개월 전까지는 미국 여성이 자유롭게 낙태할 수 있도록 한 1973년 ‘로 대 웨이드(Roe V. Wade)’ 판결을 49년 만에 뒤집어야 한다는 미 연방대법원 의견서 초안이 유출된 데 대해 “(공화당의) 다음 공격 대상은 무엇일까”라며 “MAGA 군중은 진정 미국 역사에 존재한 가장 극단적인 정치 조직”이라고 비난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처럼 공식 일정에서 트럼프와 그 지지 세력을 직접 겨냥해 비판 발언을 내놓는 것은 이례적인 일로, 악화되는 인플레이션, 코로나 팬데믹 장기화 등으로 민주당이 참패할 가능성이 커지자 상대 진영에 대한 노골적 공격을 통해 지지층을 결집하려는 의도란 분석이 나온다.

미 의회 전문 매체 더힐은 “종종 통합의 메시지를 우선시했던 바이든 대통령의 평소 언사에서 매우 벗어난 것”이라고 전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강호 2022-05-06 14:59:11 (124.49.***.***)
1. 트럼프는 우익의 수호자 이며 그가 재집권하면 미국이 바로 설 것이다.
2. 윤석렬은 우익이다. 문재인과는 다르다.
3. 러시아 나쁜놈. 우크라 좋은놈
4. 검수완박은 문재인과 그 일당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다.
5. 아무리 그래도 국민의 힘에는 돈 먹은 놈이 적을 것이다.
6. 집단지성은 존재한다.
7. 국민들은 언제나 옳다.

근데 뭔가 이상하지 않냐???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