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지로 코로나공포 주입하는 언론사들, "애쓴다, 애써"
억지로 코로나공포 주입하는 언론사들, "애쓴다, 애써"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2.01.30 13:34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들, 댓글에 언론사에 대한 조롱 일색
"그만큼 백신 효과가 없다는 얘기 아님? 백신 강요 이제 그만"
"오미크론 위중증도 없는 감기 증상에 호들갑 그만..이제 안속아"

 최근 TV만 켜면 오미크론 확진자 숫자 늘었다고 겁을 주는 뉴스가 24시간 내내 국민들을 세뇌시키고 있다. 

공영방송 민영방송 종편방송 할 것 없이 오미크론 공포 주입으로 혈안이다. 

언론인들 사이에서는 이러한 코로나에 대한 공포심 조장이 계획적이고 조직적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오미크론이 감기의 일종으로 전혀 위험하지 않다는 것이 드러났음에도, 주요 언론이 코로나 공포심 조장을 하려는 모습을 보이면서 세간의 조롱거리가 되기도 한다.

기사의 댓글에는 거의 대부분 해당 언론사를 조롱하는 시민들의 댓글로 넘쳐난다. "확진자가 늘어나서 뭐 어쩌라구?" 라는 반응이다. 

"감기 증상 만도 못한 오미크론으로 공포 마케팅을 하는 거 다 아니까 집어치우라"는 식이다.  

 

위중증이나 치명률(사망률)이 거의 나타나지 않는 오미클론에 대해 국내 언론들이 기사를 작성하면서 확진자의 숫자를 제목으로 뽑아 겁을 주고, 시민들을 위축시키고, 더 나아가서는 백신을 접종하도록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는 얘기다.

이미 해외에서는 오미크론의 확진자 숫자와 상관없이 방역정책을 철폐하는 분위기다.

우리나라 국민들도 백신접종을 두세차례 모두 접종받은 상태에서 오미크론이 수만명씩 나온다는 소식에 오히려 백신접종에 대한 불신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언론에서 밑도 끝도 없이 오미크론의 확진자 숫자를 강조하는 데에는 숨겨진 이유가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오는 3월9일 대선에서 많은 사람들이 현장투표를 하지 못하도록 하여 부정선거를 획책하고 있다는 것이다. 

아직 확인된 사항이 아니라서 경계해야 할 주장이긴 하지만, 많은 언론들이 확진자 숫자에 집착하여 국민을 호도하는 기사를 내고 있는 점은 우려할 부분이라는 지적이다. 

복수의 언론 전문가들은 "대부분 오미크론 확진에 대해 호들갑을 떠는 기사들은, 기사의 제목, 부제목 등과는 달리 본문 중에 "아직까지는 신규 확진자수의 증가가 위중증 환자나 사망자 수 증가로는 이어지지 않고 있다." 라고 적어 놓아서, 언론사가 책임 회피를 할 수 있는 부분을 만들어 놓고 있다. 그만큼 목적성이 분명하고 교활하다는 뜻이다. " 라고 입을 모은다. 

오미크론의 확진자 증가에도 불구하고 이날 0시 기준 위중증 환자는 277명으로 전날(288명)보다 오히려 11명 줄었다. 사망자는 20명 추가돼 누적 6732명이 됐으며, 누적 치명률은 0.81%에 머물렀다.

특히 질병청에서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60대 미만 오미크론으로 사망한 사람은 0명이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dkksdlslow 2022-02-05 03:12:24 (23.108.***.***)
한국민은 인간이 되기를 거부한 개돼지들 집단에 불과하다
박근혜지지들과 독극물 접종자들이 백신패스 거부 집회하는데
마스크 착용하는 것을 보면서 느낀것이 개돼지에 불과다는 것이
증명 되었다, 박근혜지지자들이 이재명를 지지한다고 날띠는 것도
한국은 희망과 가망이 없는 나라다는 것을 증명했다.정치 사상 인간의 존엄도
없는 완전한 개돼지 국민이다,밥주면 밥먹고 옷주면 옷 걸치는 개돼지다.
오직 갑이 명품을 걸치면 을도 명품을 걸치고 따라서 명품을 걸치야 되는,
독약도 공짜면 먹는 개돼지로 사람이 되기를 거부한 개돼지들이다.
김현희 2022-02-02 12:01:30 (220.92.***.***)
인세영 기자님 진정한 깨어있는 정의로우신 기자님이십니다 존경합니다
박지훈 2022-01-31 23:30:11 (221.153.***.***)
이쯤 되면은 거의 짜고 치는 게 아닌가 의심이 됩니다.
ㅇㅇ 2022-01-31 12:35:56 (121.164.***.***)
확진자 4천만명나와도 사망자가 현저히 적으면 아무런위험이없고 백신조파필요없고 치료제조파필요없는바이러스임
예를들어 확진자가 100만명인데 사망자가 70만이면 매우위험한거지만 확진자 100만명인데 사망자가 150명~1000명이면 그냥 약한감기 ㅇㅇ
오은정 2022-01-30 15:16:23 (58.78.***.***)
요즘 정부눈치보는 기사만 읽다가 진짜 뉴스를 보니 답답했던 가슴이 좀 시원해지는것 같네요. 확진자카운트 아무 의미도 없는건데 치사율 0.16퍼의 오미크론으로 무슨 겁을 주겠다고...에휴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