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김어준 '코로나는 대구사태' 막말 방치
박원순, 김어준 '코로나는 대구사태' 막말 방치
  • 김건호 기자
    김건호 기자
  • 승인 2020.03.09 12:5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bs교통방송 게시판, 김어준 하차요구 봇물..관리·감독 기관인 서울시는 뒷짐

친문 성향의 유튜버 김어준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대구 사태'로 표현해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해당 방송인 tbs 교통방송의 관리·감독 기관인 서울시에서 정작 아무 조치도 취하고 있지 않아서 도마위에 올랐다.

박원순 시장은 9일 오전까지 아무런 조치나 의견 표명이 없다.  서울시는 방송 편성권과 내용에 개입할 권한이 없는데다 방송의 자유를 해칠 수 있다는 이유로 조심스럽다는 주장인데 이는 평소 '인권 변호사' 출신임을 자랑스럽게 여겨온 박원순 시장의 행보로는 볼 수 없다는 분석이다.

김씨는 6일 본인이 진행하는 tbs라디오 방송에서 "어제부로 대구에 코로나 확진자 비율은 대구시민 560명당 1명이 됐다. 이런 추세라면 다음 주면 400명, 300명당 1명꼴로 코로나 확진자가 대구에서 나오게 되겠다"며 "코로나 사태는 대구 사태이자 신천지 사태"라고 주장했다.

또 "중국이 정말 문제였다면 인구 2300만 수도권은 왜 10만명 당 1명으로 확진자가 나오겠냐"며 "숫자가 명백히 말하고 있는 거다. 우리 코로나 사태는 대구 사태이자 신천지 사태라는 걸"이라고 말했다.

또 같은 시간 기준 대구 확진자는 5381명으로 전국 환자의 75%를 차지하며, 대구 내 신천지 관련 환자는 3882명으로 대구 환자의 72%에 해당한다.

이같은 김씨의 발언을 두고 정치권은 물론 언론과 시민사회에서도 도를 넘어선 비상식적인 발언이며 특정 지역을 비하하는 반 인권적인 발언이라는 비판이 거세다.  일부 집단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것을 두고 대구 시민 모두를 깎아내렸다는 것이다.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이 모두가 대구시민들에게 비수를 꽂는 것"이라며 "온국민이 하나가 돼 조기 극복을 위해 노력해도 부족할 판에 상식 이하의 발언을 쏟아냈다. 총선을 앞두고 지지층 결집에만 눈이 멀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또 한 시민단체는 김씨 발언이 '대구지역 비하이며 명예훼손'이라는 취지의 진정서를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출했다.

김씨의 편향적인 행태와 욕설 섞인 진행은 과거 국감에서도 여러 차례 지적이 나왔다.

지난 2017년 국정감사 당시 김경진 의원 등 야당의원들은 "특정 정당 당적을 보유한 서울시장이 임명한 공무원으로 이뤄진 tbs가 정치 대담프로와 보도프로그램을 내보내는 것은 법 위반이며 정치적 간섭 우려가 있다"고 문제제기를 했다. 지난해 국감에선 김성수 당시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여당 간사)마저 정치적 편향성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일각에서는 박원순 시장이 김어준 씨의 지역비하 발언을 알고도 눈감아 주는것과 관련해서 관리 감독 기관인 서울시가 제재에 나서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시민 세금이 연간 300억원 이상 투입되는 재단인 만큼 공공성과 정치적 중립성을 지켜야 하는데 이를 어겼다는 것이다.

시가 tbs에 지원한 금액은 2017년 310억원, 2018년엔 316억원, 지난해에는 357억원이었다. 기존 시 산하 사업소에서 독립해 출연기관이 된 올해도 388억원이 투입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규정상 시에서 시정조치를 할 수 있는 대상은 경영과 조직·인사 부분에 한정된다"며 "또 시 차원에서 개별 방송 편성이나 그 내용에 개입하는 것은 방송의 자율성을 해칠 수 있어 조심스러울 수 밖에 없다"고 전하면서 "이번 발언은 논란의 소지가 큰 만큼 각계에서 제기된 논란을 tbs 측에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김어준 씨의 발언에 대해 도 뚜렷한 입장을 내놓지는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원참 2020-03-09 21:31:01
기머준이나 바건숭이나 같은과로 들어났는데...
제발 그러지 마세요. 국민입장에서 화나고 실망이 큽니다.

그러지좀마요 2020-03-09 19:16:58
김건호 기자님..아, 이게 기사입니까. 쓰레기입니까. '친문 성향' 방송인 김어준 유튜버? 김어준이 그냥 유튜버라고..? 제정신으로 글 쓰는거 맞으십니까? TBS 라디오 진행에 SBS 블랙하우스 TV도 진행했었고, 팟캐스트를 몇년을 한 방송인한테 그냥 친문 성향 유튜버? 와 진짜 어이가 없어서 말이 안나오네ㅋㅋㅋㅋㅋㅋㅋ 세상에 정치적으로 공격하는건 그러려니 넘어가도 이건 진짜 유치하고 저열하지 않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