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中관세 연기...참모진, 성탄.연말 쇼핑 망친다 경고 때문"
트럼프 "中관세 연기...참모진, 성탄.연말 쇼핑 망친다 경고 때문"
  • 전주명 기자
  • 승인 2019.08.18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TV캡처]

[전주명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에 대한 추가관세 수위를 전격적으로 하향 조정한 것은 성탄절 연휴와 맞물린 연말 쇼핑 시즌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참모진의 경고때문이라고 CNN방송이 현지시간 17일 보도했다. 

CNN은 익명의 당국자를 인용해 "백악관 통상 분야 참모진이 지난주 회의에서 '추가 관세가 부과되면 크리스마스를 망칠 수 있다'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경고성으로 강조했다"면서 "이런 설득이 효과를 발휘한 것"이라고 전했다. 

내수 소비가 주도하는 미국 경제 특성상 연말 소비가 위축되면 실물경제와 금융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어, 내년 재선을 노리는 트럼프 대통령 입장에서는 연말 소비는 무시할 수 없는 요인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애초 9월부터 3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10% 관세를 부과할 방침이었지만, 지난 13일 일부 품목의 관세부과를 12월 15일까지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