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경제혁신센터 , 명칭은 그대로, 예산은 반토막
창조경제혁신센터 , 명칭은 그대로, 예산은 반토막
  • 김현주 기자
  • 승인 2017.12.15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지난 정부 핵심 사업이던 ‘창조경제혁신센터’의 명칭이 그대로 유지되기는 하지만 예산은 절반 가까이 줄어들었다.  

문재인 정부는 과거 정부 사업이라도 의미 있는 사업은 이어간다는 취지에서 창조경제혁신센터의 명칭을 변경하지 않는 방향으로 의견을 모은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대통령의 기본 방침이 나쁜 것은 바꾸지만 모든 것을 갈아엎는 것은 안된다. 새마을운동처럼 창조경제혁신센터도 발전시킬 점이 많다."고 밝혔다.  

혁신창업 기반이 취약한 지역 창업기업을 육성하고 투자를 유치하는 역할에 집중하도록 할 방침이라는 것이다. 

한편 예산은 절반 가까이로 줄었다.  

올해  창조경제혁신센터 예산은 650억원대로 기본사업비 437억원 외에도 200억원이 넘는 고유사업비를 집행해왔다. 그러나 내년 예산은 378억원으로 절반 가까이 줄었다. 고유사업비 잔액은 0원이다.

일몰기한 종료 분야에 대한 후속 사업과 6개월 챌린지 플랫폼 사업이 종료되고 후속 사업으로 제시되었던 아이디어 사업화 플랫폼도 국회의 승인을 받지 못했다.

세부 항목별로 보면 기본 사업비가 39억 줄어든 것을 시작으로 아이디어 사업화 교육 분야가 24억원에서 19억원으로 줄었고, 거점 센터 기능 강화 사업은 50억원에서 35억원, 지역 혁신 플랫폼 운영 예산은 122억원에서 104억원으로 각각 감소했다.

전국 18개 시도에 18개의 창조경제혁신센터가 300억원대 예산으로 지방 창업 거점 역할을 하기엔 한계가 있다는 우려와 함께 중소기업벤처부는 혁신센터에 정부, 지자체가 벌이는 창업 지원사업을 연계, 돌파구를 찾는다는 복안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내년 한 해 의미 있는 성과로 점점 예산을 늘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