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오바마케어 폐기' 공약…"포기 안 해"
트럼프, '오바마케어 폐기' 공약…"포기 안 해"
  • 정욱진
    정욱진
  • 승인 2023.11.28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공화당 유력 대선주자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이른바 '오바마케어' 폐지를 사실상 공약해 대선에 미칠 영향이 주목된다.

오바마 정부 때 도입된 전국민건강보험법(ACA)에 대해서는 적지 않은 공화당 지지자도 찬성하고 있어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를 선거 전면에 내세울 경우 역풍이 있을 수 있다고 미국 언론은 분석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소셜미디어(SNS) 트루스소셜에 올린 글에서 "오바마케어는 통제 불능인 데다 좋은 의료서비스도 아니다"라면서 "나는 심각하게 대안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17년 취임 후 차상위 계층 등으로 의료보험 혜택을 확대한 오바마케어를 폐지하는 것을 사실상 1호 과제로 삼았으나 실패했다.

공화당은 2017년 연방 의회에서 오바마케어 폐지 입법을 시도했으나 무산됐다.

당시 뇌종양 투병 중이던 고(故) 존 매케인 상원의원은 본회의에 참석해 반대표를 던지기도 했으며 매케인 의원이 던진 이 1표 때문에 부결되는 일도 있었다.

이와 관련,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름을 거명하지 않은 채 "우리는 6년간 (오바마케어) 반대 캠페인을 벌였음에도 이를 폐지하는 데 반대한다고 손을 든 2명의 상원의원이 있었다"면서 "이는 공화당에 있어서 저점이었다. 우리는 결코 포기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공화당은 오바마케어 폐지 소송도 나섰으나 이 역시 실패했다.

오바마케어는 초기에는 시행 과정상의 혼란 상황 등으로 인해 인기가 많지 않았으나 공화당이 폐지에 나선 직후부터 지지가 크게 늘었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보도했다.

2016년 대선 때는 오바마케어에 대한 지지율이 42%였으나 공화당이 폐지 방침을 공식화한 뒤인 2017년 4월에는 55%가 오바마케어를 지지했다.

보수성향인 폭스뉴스가 2020년말 진행한 조사에서는 64%가 오바마케어 유지에 찬성했으며 반대는 32%에 그쳤다. 이 조사에서는 공화당 응답자 가운데서도 32%가 오바마케어 유지에 찬성했다.

이런 이유로 공화당은 최근 선거에서 오바마케어 폐지 문제를 전면화하지 않고 있다. 대신 범죄, 이민, 경제 문제 등에 집중하고 있다.

이는 오바마케어가 미국 의료 시스템에 완전히 정착한 인기 있는 법안이기 때문이라고 의회 전문매체 더힐은 전했다.

같은 이유로 바이든 캠프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오바마케어 폐지 발언에 반색하는 분위기다.

아마르 무사 바이든 캠프 대변인은 "미국 국민 4천만명 이상이 전국민건강보험법 덕분에 현재 건강보험을 갖고 있다"면서 "트럼프는 재임 때 이 법안 폐지에 한 표가 모자랐다. 우리는 다시 법을 폐기하겠다는 그의 말을 그대로 믿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가 집권하면 미국은 수백만 명의 사람들이 건강보험을 잃고 전국의 노인과 가족들이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어마한 비용에 직면하는 곳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