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백신 2개월 지나면 효과 감소? "이쯤되면 백신 사기"
화이자 백신 2개월 지나면 효과 감소? "이쯤되면 백신 사기"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1.10.07 17:51
  • 댓글 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스라엘·카타르에서 진행된 연구결과 발표
"2달마다 한번 접종? 지금 장난해? "

 

전 세계적으로 백신의 효과에 대한 의문이 불거진 상황에서, 화이자 백신의 효과가 2개월이면 감소한다는 충격적인 연구결과가 나왔다. 

CNN등 미국 주류언론들은 미국 화이자사의 코로나19 백신이 2차 접종을 완료한 뒤 2개월 정도가 지나면 면역효과가 빠르게 감소한다는 내용의 논문이 미국의 의학전문지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New Englqand Journal of Medicine) 최신판에 수록됐다고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이스라엘과 카타르에서 진행된 이 연구 결과는 접종을 마친 사람이라도 여전히 감염에 주의해야 한다는 경고를 뒷받침하는 것이다.

결국 화이자 백신을 2차 까지 맞아도, 2개월 후에 추가 접종을 맞아야 한다는 것이다. 

문제는 2개월마다 추가접종을 하게 되면 이것은 전혀 백신이라고 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른다는 것이다. 

처음부터 코로나 백신이 사기가 아니었냐는 의혹이 불거지는 대목이다. 

4800명의 의료진을 대상으로 한 이스라엘의 연구에 따르면 두번째 백신 접종을 한 뒤 "특히 남성과 65세 이상의 고령층, 면역억제제를 복용중인 사람들에서" 항체수준이 급격히 떨어졌다는 것이다. 

연구를 담당한 이스라엘 셰바메디컬센터의 길리 레게브-요차이 박사 등은 논문에서 "홍역, 볼거리, 풍진 등 다른 전염병의 백신의 경우 중화항체 수준이 매년 5~10% 정도로 서서히 감소한다는 연구결과들이 있다"면서 "그러나 (화이자/바이오앤텍의) BNT162b2 백신의 경우 접종 뒤 수개월 만에 체액반응이 급격하게 감소한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에 감염돼 회복한 뒤 접종한 사람의 경우 면역력이 더 오래 지속됐다. 

카타르에서 진행된 연구는 화이자/바이오앤텍의 백신을 맞은 사람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되는 과정을 살펴본 것이다. 연구진들은 논문에서 "접종 뒤 4개월이 지나면서 면역력 감소가 가속화돼 이후 면역력이 20% 수준으로 낮아졌다"면서 그러나 입원이나 사망을 예방하는 효과는 여전히 90% 이상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면역효과가 감소하는 이유가 "접종을 마친 사람들이 접종하지 않은 사람들보다 사회적 접촉이 많고 안전수칙을 덜 지키기 때문일 것"이라고 추정하면서 "(이런 활동성이) 생물학적 효과보다 더 백신의 효과를 떨어트린다는 설명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결국 화이자 백신을 맞아서 집단면역을 달성한다는 것은 애초부터 불가능한 가설이었으며, 화이자 백신 자체의 효능도 장담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른것 아니냐는 의문이 생기는 대목이다. 

이들 연구진은 "이같은 결과는 백신 접종률이 높은 경우에도 몇 달이 지나면 예방효과가 떨어져 전염이 새롭게 확산할 가능성이 있음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화이자사도 두 차례의 접종을 완료한 뒤 몇 달이 지나면 면역효과가 떨어지기 시작한다고 밝혀왔으며 미 식품의약국(FDA)로부터 접종 완료 뒤 6개월이 지난 사람에 대한 부스터 백신 추가접종을 승인받았다.

문제는 이 부스터 백신을 접종받아도 2개월이 되면 또 면역효과가 떨어질텐데 그럼 영원히 백신만 맞아야 하는가라는 의문이 제기된다. 

일부에서는 "부스터 백신을 맞추려고 제약회사가 사기를 치고 있다" 라면서 "애초에 효과도 없는 백신을 맞도록 한 방역당국와 제약사는 모든 법적인 책임을 져야 할 것" 이라는 주장과 함께 법적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상식적으로 봐도 백신의 효과가 2개월 밖에 가지 않으면 처음부터 잘못 만든 백신이라고 봐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갖는다.

또 이렇게 효과도 없는 백신을 마치 세계적인 치료제인 것 처럼 홍보하면서 백신 접종을 권유한 방역당국은 지금이라도 나서서 사과를 하고 처벌을 받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애초에 2차까지 맞으면 집단면역이 되서 일상으로 돌아간다고 확신에 차서 백신접종을 했는데, 계속 말이 바뀌더니, 지금와서 부스터 샷이니 3차 샷이니 헛소리를 하는 방역당국 꼴을 못봐주겠다"는 성토가 나오고 있다. 

코로나에 대한 공포를 과도하게 주입시키고 백신을 과대포장해서 전세계를 현혹시킨 주류 언론들도 추후 법적인 소송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이라는 주장과 함께, 국내 방역당국이 화이자에 대한 충격적인 연구결과에 어떻게 반응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제 Fn투데이는 스스로 주류언론이 되겠습니다.
귀하의 후원금은 Fn투데이가 주류언론으로 진입하여,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부는 사기꾼 국민을 살해꾼 2021-10-12 11:48:36
코로나 독감 전파는 사전에 계획 된것 아래링커가 연결 될른지
전세계 모의 한것 이것을 알아야 된다. 아래 링커를 보기를...
https://blog.naver.com/gluckjh7/222238181330
국민 2021-10-12 08:48:11
정부 기관 국회 사법부 검찰 질병청은 백신 접종에 대하여 정보를 공개하지
않으면서 국민들의 접종 정보를 카카오톡에 넘기고 상당곳에 접종 정보를 넘겼다.
이미 카카오톡은 그 정보 사용하고 있다.확인 해보면 나온다.
이제 국민들이 들고 일어나야 될것이다. 독극물 백신으로 국민을 병들게 하고 있는데
국민들은 이제 총단결로 일어나야 될것이다.백신패스는 국민을 통제할려고 한 수작인 것이다.
진정한 국민 건강 생각 한다면 가짜 백신 접종을 중단하고 감기독감(코로나) 치료에 전념하라.
Day 2021-10-11 13:33:07
[단독] 질병청 정보 공개법 ‘위반’ 논란 -
https://www.pharm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07659
팜뉴스는 지난 8월 대통령 경호처, 보건복지부, 식약처,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 5개 기관에 질병청과 같은 사유로 직원 백신 현황 정보 공개를 청구했다. 

이들 기관은 백신 접종 현황에 대한 정보에 대한 ‘비공개’ 결정을 내렸지만 공개 거부 처분에 대한 나름의 입장을 전달했다. 

먼저 대통령 경호처는 “방역당국 방침에 따라 백신접종을 시행하고 있다”며 “경호처의 인원관련 상세한 통계 사항은 「보안업무규정」 (대통령령 제31354호) 및 경호처 내부규정에 의거 비밀로 분류돼 정보공개법상 공개할 수 없다”고
이명구 2021-10-11 06:34:01
김정은이 선견 지명이 있는가 아니면 백신 구입 자금이 부족해 백신 접종을 거부한 것인지???
북한은 백신 접종을 거부하고 있다는데 그리고 백신 접종 거부한 3개 영수 딥스가 제거
했다는데.....백신은 가짜다. 접종은 본인이 판단할 일인데 왜 남의 목숨을 두고 백신 접종을
강요하나 부작용의 모든 것을 법적 경제적 신체적인 모든것을 서면으로 책임을 진다고
법적으로 공증하고 나서 남이나 동료 아래 직원에게 백신 접종 강요해라.
자유민주 2021-10-11 04:06:01
워드코로나 백신패스는 사회주의 공산국가의 인간통제를 감추기위하여 한것이다.
그냥 공산주의 국가를 한다고 하면 거부하고 반대하는 자유민주의자의 폭동를
막기 위한 술책으로 지어낸 것이 워드코로나 백신패스인 것이다.
전세계 자유민주주의자를 농락하기 위한 공산주의자들의 술책인 것이다.
한국민 등신들아 공산주의자의 기만 술책을 이제 박살 내고 공산주의자들을 척살내고
자유민주의 국가를 재 건설 해야 된다.빌 게이츠 이자 사회주의가 답이다라고 한자다.
이정국 2021-10-09 04:31:34
코로나 백신이 사기 독극물이란 것이 탄로가 나니까 독감백신으로 전국민 죽일려고
딥스가 독감백신으로 전국민 살해 목적으로 변경 했나.
코로나 백신을 거부하는 사람들 이제 독감백신으로 병들어 죽게 할려고 하나
딥스가 독감 백신 접종하라고 지령 하는것 받고 전인구 접종하라고 다 병들어 죽게
할려고 독감주사 성분 부터 공개하라.감기는 면역력이 좌우한다.면역력 올려라!!!
독감주사도 독이다.면역력 올리면 모든병을 제압한다.음식과 적당한 운동이 최고다.
2021-10-08 18:16:35
빨리 많이 죽이려고?~정치인들 100대씩 맞혀라, 식염수 쇼 하지말고
이삭 2021-10-08 17:26:30
중요한 뉴스고 기대하던 뉴스네요. 파투만이 제공할 수 있는 이런 뉴스 맘에 듭니다. 정기후원하는 보람 있습니다.
00 2021-10-08 17:21:57
백신패쓰 유효기간 3개월로 맞춰서
3개월마다 화이자 계속 맞추려고
죽을 때까지.

얼마나 맞으면 죽나. 장애인 되나 보려고
문창배 2021-10-08 10:20:18
본기사 친구들 단톡방에 올렸더니 반응이
"고마해라"고 신경 쓰고싶지 않거나 신경 쓰이게
만들지 말아달라는 요구.
화이자로 1차맞은 사장은 "말도 안돼는 소리마쇼
댁이나 잘하라고" 비아냥 대는데 눈 흔들리는거
보니 쫄리기는 한모양.
썰도 아닌 연구결과 나온거 보여줘도 걍 믿고싶은
부분까지만 잘라 맹신하는 경향들이 보입니다.
대중매체서 언급하는 선까지만 말이죠.
그리고 접종하는게 마치 신상 사는거 마냥 유행이라
생각들을 하고요..근거 필요없이 무조건 맞는게
좋다는..
이 환장틱한 사태를 연착륙 시킬 방법을 강구해볼
필요가 있다 생각합니다..최악의 경우 사회의 붕괴로
까지 갈수있단 망상을 하게 돼네요.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