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선관위의 개표계수기와 투표분류기도 의혹 투성이"...부정선거의혹 규명 요구
민경욱, "선관위의 개표계수기와 투표분류기도 의혹 투성이"...부정선거의혹 규명 요구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0.05.12 05:37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 선관위가 사용한 계수기와 분류기에 대한 근본적인 해명 요구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이하 선관위)가 그동안 주장해 오던 개표계수기가 폐쇄망으로 운영되어 중앙서버 말고는 다른 곳으로 자료가 넘어갈 수 없다는 것에 대한 근본적인 의혹이 제기됐다.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은 11일 기자회견을 통해 21대 총선에 쓰인 개표계수기에 관해 공식적으로 의혹을 제기했다. 

“(비례대표 투표용지는) 손으로 셌는데 어떻게 조작이 됐느냐, 이번에 세계 최초로 이렇게 긴 것도 셀 수 있는 계수기가 제작돼 이번 선거에서 쓰였다. 그 계수기에 한번 들어갔다 나간 거고, 안 그러면 이런 걸 조작할 수 없다”면서 “프러스상사가 개발한 계수기에는 외부 컴퓨터로 전송하는 통신부 장착이 돼 있어 그냥 세는 게 아니라 하나 찍고, 누가 몇 매가 나오고 이를 통신까지 할 수 있다. 이런 것은 너무나 작기 때문에 우리가 발견할 수 없다고 한다." 라면서 이 개표계수기를 공개 시연해서 의혹을 밝히라고 주문했다. 

또 민 의원은 투표지 분류기에 송수신 장치가 달려있을 의혹을 제기했다. 

 “분류기에는 송수신 장치가 돼 있었다. 송수신 장치가 있으면 누가 몇 표가 나왔고 이런 것들을 (알 수 있는) 장치인데 QR코드를 인쇄해 내보내고 인쇄 엔터값을 치는 순간 값이 무선을 통해 날아가도록 그렇게 됐다”라면서 “QR코드에는 선관위가 밝힌 31자 외에 21개의 불법적인 숫자의 조합이 숨어있다. 그걸 넣으면 똑같이 QR코드가 나온다는 것을 여러 사람 앞에서 증명하고 또 소스코드도 밝히고 해독과 생성과정을 시연을 통해 밝히기 바란다”고 힘주어 말했다.

계수기의 구조를 설명해 놓은 이미지 

이어서 “투표지 분류기에는 노트북과 프린터가 연결돼 있었으며 분류기에는 후보 기표 판독 센서와 QR코드 판독 센서가 각각 부착돼 있고 노트북엔 윈도우 10S와 OS와 알 수 없는 특수프로그램이 설치돼 있다”며 “노트북에는 화웨이 중계기와 무선 통신할 수 있는 와이파이 기능이 숨겨져 있는데 화웨이 중계기는 노트북이 전송하는 모든 데이터를 특정 IP를 통해 불상의 장소로 보냈고, 각각의 개표 상황표에 부착된 QR코드로 총 투표자수와 후보별 득표수를 특정 IP로 전송했다”고 주장했다.

“분류기가 분류만 하면 되지 분류기에 들어간 투표 수가 얼마인지 계산하고 계산한 다음에 QR코드를 만든다. 이렇게 시키지도 않은 짓을 하는데 이건 검찰이 됐든 법원이 됐든 조사해주기 바라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QR코드 밑에 있는 각각의 숫자가 뭘 의미하는지 반드시 밝히기 바란다”며 “현재 개표장에서 사용된 투표지 분류지는 군포물류센터 F-1 선관위 임대창고에 보관돼 있다. 검찰은 거기 가서 검사를 실시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계수기는 PC와 연결되어 개표 계수기에서 인식되어 처리된 결과 정보를 실시간으로 전송한다."라면서 "최근 이 중앙선관위가 사용한 계수기 관련 특허청 자료에 계수기로 이미지까지 인식가능해서 이 계수기로 이 표가 누굴찍었는지 정보인식을 해서 PC로 전송 - (중계기전송) - (제2 혹은 본) 서버로 전송 - 조작프로그램시연 - 조작된 값 발표 등의 구조라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이다. 

한편 이날 민경욱 의원이 제기한 의혹을 실제로 시현해 본 네티즌이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원래 외부로 보내는 DNS가 없이 폐쇄형으로 되어 있어야 정상이지만 민경욱 의원의 내부정보자에 의해 알 수 없는 DNS 주소가 있다는 것이 심각한 조작 의혹으로 제기되었는데 이를 시현해 본 것이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 네티즌이 민경욱 의원이 제기한 DNS 조작 의혹을 실제로 시연해 본 결과를 공개하기도 했다.

민 의원이 제기한 음성녹취에서 내부고발자가 DNS 항목을 언급한 내용에 따라 ipconfig/all 을 입력해 보면 원래는 "Media disconnected"가 나와야 정상인데, 개표장에서는 알수없는 이유로 내부망이 구성되어 있으며, DNS 주소는 생성이 되어 있으나 단지 연결이 안되는 것 처럼 되어 있다는 것이다.

다른 네티즌은 민경욱 의원이 이번 폭로와 관련해서 음성파일의 두사람의 대화를 다음과 같이 해석했다. 

"컴퓨터가 인터넷에 연결되어 제대로 통신을 할려면 방법이 2가지 입니다. 
1) 영어이름 쓰는 전달법은 [DNS서버] = 우편집중국 ('영어이름'을 실제 IP주소로 전환 해주는 기능) 경유해서 [IP라우터]로 감.
2) IP숫자 123.123.123.123 쓰는 전달법은 [IP라우터]로 가면서 ... 전 세계 모든 [IP라우터]에게 릴레이 전달되어 날라 감.

그래서 참관인은 1) 저 DNS서버 주소를 스마트폰에 적고 www.naver.com 을 쳤더니 ... "접속불가" 나왔다 함 (즉 참관인 눈속임됨)
2) 하지만 분류기의 노트북PC 내부 불법SW는 IP주소로 직접 통신할테니 '통신원할' 일것이라는 것.

쉽게 말해 "실제로 주택은 존재하는데, 지도상에는 주소가 없는 것으로 나오기 때문에 그 집에 대해 아무도 신경을 안쓰도록 해놓고는, 실제로 그 집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는 지 아무도 알수 없게 꾸며 놓은 구조" 라는 것이다.  

한편 민의원은 선거에 쓰인 계수기와 분류기 등이 군포 물류창고 F 동에 보관되어 있다고 명시하면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조속히 이 들을 공개하고 투명한 시연을 통해 의혹을 밝히라고 주문했다. 무수한 의혹을 말끔히 해결하는 것은 중앙선관위가 계수기와 분류기를 공개하고 국민 앞에 시연을 하는 수밖에 없다는 주장이다.

한편 이날 민의원은 내부고발자의 음성 녹취도 공개하면서, 이 내부고발자의 추가 폭로가 이어질 것인지, 혹은 추가 제보자가 더 있을 것인지에 대한 궁금증도 높아지고 있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3일 보도자료를 내고 의혹들에 대해 반박하면서 일부 유튜버들의 일방적인 주장이라고 선을 그은 바 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규홍 2020-05-12 21:52:37 (115.95.***.***)
대한민국에 진짜 언론은 파이낸스투데이 하나 뿐.
고맙고 감사합니다.
민주주의가 죽어간다.
선거부정하는 패거리들이 뭔일이든 못하겠나.
죽기로 민주주의 지켜보자.
헐헐 2020-05-12 17:52:35 (27.122.***.***)
이것들은 기껏 정성들여 썼더니 스팸이라고 막네..퉷...
개표기 2020-05-12 17:08:03 (223.39.***.***)
<녹취 요약>...네트워크가 연결 안되어있으면 Media disconnected가 나와야하는데..접속해보니...계속 접속불가(주소를 잘못쳤다)로 나옴...이것은 니가 네트워크주소를 잘못친것이지.. 현재 네트워크는 연결되어있어...라고 얘기하고 있음
이은경 2020-05-12 12:04:27 (211.176.***.***)
정확한 팩트 기사
논리적인 내용에 감사드립니다
기자정신이 살아있는 좋은 기사네요
끝까지 파라 2020-05-12 09:11:40 (106.102.***.***)
이래서 문재앙과 그 똘마니들이 총선 전에 검찰 흠집내고 윤석열 끌어내리려 안달이었구나 청와대 선거개입 사건에다가 총선 수사도 할테니까...선거 며칠전에 엠빙신이 몰카 찍고 검언유착이라며 대대적으로 떠들 때부터 구린내가 진동하더니..결국엔 검사장과 기자의 유착 녹취록은 없다며 꼬리 내렸지 엠빙신...또 검찰수사에 대해 얼마나 재갈 물려놓고 공격을 해댈지 불보듯 뻔하다 특검을 추진해야할 듯...
이승수 2020-05-12 08:32:44 (117.111.***.***)
분류기, 개수기, 서버, 노트북 포함 전산 조작 가능성을 특검 해야 합니다. 파이낸스 투데이에서 분명하게 기사 써 주셨습니다! 왜 다른 언론들은 시선을 다른 쪽으로 돌리려고 하나요!
국회 국정조사, 검찰 엄정수사 2020-05-12 08:20:16 (175.223.***.***)
언론•학자들은 지록위마•곡학아세 하지말고 진실을 밝혀내길... 21세기형 사이버 개표조작!

투표지이미지 파일은 잘 있는지?
전자개표기(투표지 분류기+노트북) 운영 프로그램이나 중앙서버 접속기록은 손 안댔는지?
계수기•중계기 등 전산•전자기기는 온전한지?

민주주의는 끊임없이 위협받지만 끝까지 지켜내야죠.

정권만 쥔다면 뭐든 한다는 무리들이 우리나라에 정치후진국이란 오명을 안기겠지만

자유를 지키려는 우리 국민 한사람한사람의 노력은 세계인들에게 희망을 안겨줄 겁니다.

국회는 국정조사, 검찰은 엄정수사 바로 실시!
선관위는 4•15 개표 쿠데타 진압에 적극 협조하라!
21세기형 부정선거 2020-05-12 08:07:46 (106.102.***.***)
한 문장 한 문장 읽을 때마다 분노가 치밀어 오르고 피가 거꾸로 솟는다.세상에 어떻게 이런 교묘하고 비열하고 악랄한 짓을 할 수가 있냐? 결국 개표계수기와 분류기에 장난질을 친 거네..중앙선관위가 지난번에 폐쇄망이라 다른 통신망과 절대 접속 안된다더니 사실상 거짓말만 늘어놓으며 대국민 사기극을 벌인 것!!이것들이 요즘 세상이 얼마나 무서운지 모르고 뛰는 놈 위에 나는 놈 있다는 걸 간과한 듯..이젠 더이상 그냥 방치해선 안된다 당장 검찰이 적극 수사에 돌입해야한다.국민을 개돼지 취급하고,민주주의를 짓밟고,국민가슴에 대못을 박은,역사의 죄인들을 모조리 잡아내 처절한 응분의 대가를 치르게해야 한다.이 선거의 최대수혜자가 누구냐 우린 이미 그 답을 알고있다.더럽고 역겨운 문재인과 그 패거리들...
쥬쥬 2020-05-12 07:55:29 (175.223.***.***)
제대로 기자회견 내용을 써주신 곳은 여기뿐이네요. 언론들 치가 떨립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