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D램시장 1년만에 '반등'
글로벌 D램시장 1년만에 '반등'
  • 이준규
    이준규
  • 승인 2019.11.19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3분기 전 세계 D램 매출 전 분기(148억4천400만달러) 대비 4.1% 증가

작년 4분기부터 줄곧 쪼그라들던 글로벌 D램 시장이 마침내 소폭 반등했다. 이중 삼성전자[005930]의 점유율은 2년 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19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디램익스체인지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전 세계 D램 매출은 154억4천700만달러(약 18조35억원)로 전 분기(148억4천400만달러) 대비 4.1% 증가했다.

    이 같은 D램 시장의 확대 전환은 지난해 3분기에 전분기 대비 9.0% 증가한 뒤 4분기부터 전분기보다 18.3% 급감한 것을 시작으로 줄곧 줄어들다가 1년 만에 회복 기류를 탄 것이다.

    디램익스체인지는 "올해 2분기부터 수요 기업의 재고가 정상 수준으로 회복됐다"면서 "트럼프의 관세를 피해 출하를 서두르는 기업이 생기면서 D램 공급이 급증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의 3분기 D램 매출은 71억1천900만달러(약 8조2천971억원)로 전체의 46.1%를 차지했다.

    지난 2017년 2분기 점유율 46.2%를 찍은 이후 2년여만의 최고 기록으로 삼성전자의 글로벌 D램 시장 점유율은 지난 4분기 41.3%로 내려앉으며 위태로운 듯 했으나 이후부터는 완만한 상승세를 이어온 바 있다.

    SK하이닉스[000660]는 3분기 점유율이 28.6%로 전분기(28.7%)와 비슷했고, 이들 '반도체 코리아'의 3분기 합계 점유율은 74.7%에 이른다.

    다만 3분기 글로벌 D램 시장은 작년 동기(280억200만달러)와 비교하면 여전히 '반 토막' 난 수준이며, 삼성전자의 D램 매출도 작년 동기보다 44.0% 줄었다.

    또한 디램익스체인지는 "D램 판매가격이 20% 급락하면서 삼성전자의 영업이익률도 33%로 하락했다"면서 "삼성전자는 더 이상의 가격 조정을 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한편 글로벌 D램 시장 3위인 미국 마이크론은 점유율 19.9%를 차지해 3년 만에 20%를 밑돌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