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신입사원 800여명 자가격리
SK하이닉스, 신입사원 800여명 자가격리
  • 장인수 기자
    장인수 기자
  • 승인 2020.02.20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날 280명 귀가조치 이어 적극 대응, 동선이 겹치면 무조건 격리

 

SK하이닉스 신입사원이 대구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 의심자와 밀접접촉한 사실이 알려진 지 하루 만에 회사 이천캠퍼스 내 자가격리 대상이 800여명으로 확대됐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20일 "조금이라도 동선이 겹치는 것으로 추정되면 무조건 격리 대상에 추가했다"며 "정부 기준보다 선제적으로 광범위하게 대응하기로 한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SK하이닉스는 해당 신입사원과 함께 경기 이천캠퍼스 교육장(SKHU)에서 교육받던 교육생 280여명을 귀가 조치하고 교육장을 폐쇄한 바 있다.

    회사에 따르면 확진 의심자는 1차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고 현재 2차 검사를 진행 중이다.

    이천캠퍼스에서 근무하는 SK하이닉스 임직원은 총 1만5천여명으로 공장 가동에는 차질이 없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한편 19일 또 다른 신입사원도 폐렴 증세를 보여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으로 옮겨져 검사를 받고 있다. 이에 해당 신입사원이 거쳐 간 사내 부속 의원도 함께 폐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