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년들에 상처, 국민께 송구...안이한 아버지 였어"
조국 "청년들에 상처, 국민께 송구...안이한 아버지 였어"
  • 김종혁 기자
  • 승인 2019.08.25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혁 기자]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논문과 부정입학 논란 등 딸을 둘러싼 여러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아침 사무실로 출근하며 많은 국민들과 청년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안겨 송구하다면서도 청문회를 통한 정면 돌파 의지는 분명히 했다.

조 후보자가 딸과 관련된 논란에 대해 사과하는 뜻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조 후보자는 "개혁주의자가 되려 노력했지만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당시 존재한 법과 제도를 따랐다고 하더라도 그 제도에 접근할 수 없었던 청년들과 국민들에게 많은 상처를 줬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국민의 눈에 맞지 않고, 기존의 법과 제도에 따르는 것이 기득권 유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간과했다"고도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청문회를 통해 모든 의혹과 궁금증을 밝히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청문회 일정을 정하는 문제로도 분열과 논란이 있는 상황"이라며 정의당에서 요청한 사안을 내일 소명하겠다고도 밝혔다.

여당에서 제안한 국민 청문회가 또다른 특권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정치권에서 판단할 것이고 그 결정에 따르겠다"고 했다.

조 후보자는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정부 핵심 국정과제를 이행하라는 국민의 뜻과 대통령의 국정철학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며 사퇴를 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