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리 사건 ‘충격 진실은?’... “나는 포털에서 존재하지 않는다?” 논란 발언 급부상
김규리 사건 ‘충격 진실은?’... “나는 포털에서 존재하지 않는다?” 논란 발언 급부상
  • 김우주
    김우주
  • 승인 2019.08.17 16:2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출처=배우 김규리 / 팬클럽 사이트)
(사진 출처=배우 김규리 / 팬클럽 사이트)

팔색조 매력의 김규리 사건이 핫이슈로 급부상 중이다.

이날 주요 언론을 통해 김규리 사건에 대한 보도가 이어지는 가운데,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과거 김규리 사건이 다시금 주목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대중문화평론가 여창용은 “2009년 11월 그녀가 김민선에서 김규리로 개명하여 활동한 후, 기존부터 그 이름으로 활동하던 동명이인 배우 김규리는 오히려 김민선에서 김규리로의 개명을 축하하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등 관대한 입장을 보여 문제가 없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개명 이후 김규리가 배우활동 이외의 사건으로 몇 차례 구설수에 오르자 자신의 트위터에 '어느 날 갑자기 낙타같이 생긴 아이가 내 모든 걸 가져갔다. 소중한 내 이름과 그동안 쌓아올린 여배우로서의 좋은 이미지까지. 이제 나는 포털에서 조차 존재하지 않는다'라는 글로 불편한 심경을 대변해 논란을 빚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김규리는 데뷔 당시 본명이 김민선이었으나, 2009년 11월 26일 이름을 김규리로 개명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ㅋㅋ 2019-08-17 16:35:56
ㅋㅋㅋ사진보소 ㅎㅎㅎ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