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꽃영화상 시상식, 인사하는 배우 김규리   
들꽃영화상 시상식, 인사하는 배우 김규리   
  • 모동신 기자
  • 승인 2019.04.16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김규리가 지난 12일 서울 중구 예장동 남산 문학의 집에서 개최한 제6회 들꽃영화상 시상식에서  시상자로 나와 인사하고 있다.
배우 김규리가 지난 12일 서울 중구 예장동 남산 문학의 집에서 개최한 제6회 들꽃영화상 시상식에서  시상자로 나와 인사하고 있다.

[모동신 기자] 배우 김규리가 지난 12일 서울 중구 예장동 남산 문학의 집에서 개최한 제6회 들꽃영화상 시상식에서  시상자로 나와 인사하고 있다.

이날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은 '살아남은 아이'의 성유빈, 여우주연상은 '소공녀'의 이솜이 수상했다. 신인배우상은 '어른도감'의 이재인, 조연상은 '풀잎들' 김새벽이 받았다. 

배우 김규리가 지난 12일 서울 중구 예장동 남산 문학의 집에서 개최한 제6회 들꽃영화상 시상식에 앞서 진행한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배우 김규리가 지난 12일 서울 중구 예장동 남산 문학의 집에서 개최한 제6회 들꽃영화상 시상식에 앞서 진행한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번 들꽃영화상 대상은 감독 김일란, 이혁상의 공동정범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극영화 감독상은 '소공녀' 정고운 감독에게, 다큐멘터리 감독상은 '천당의 밤과 안개' 정성일 감독에게 돌아갔다. 

들꽃영화상은 전년도 국내 개봉한 10억미만의 저예산·독립영화, 주류 영화산업 밖의 작품과 영화인을 조명하고 영화의 창조적 풍요로움과 다양성을 목표로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