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한국당 황교안·윤한홍, 가짜뉴스...사과 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
박영선 “한국당 황교안·윤한홍, 가짜뉴스...사과 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
  • 정성남 기자
  • 승인 2019.03.20 2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남 기자]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20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윤한홍 의원이 자신에 대한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면서, 사과 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중기벤처부 인사청문준비팀 김중현 대변인은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석상에서 박 후보자가 집이 4채가 된다고 말했는데,박 후보자는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말했다고 강조했다.

또 윤한홍 의원이 '지난 5년간 박 후보자가 30억 원을 벌어 대부분 소비하면서 전통시장 소비액은 82만원에 불과하다'고 보도 자료를 낸 것에 대해, 박 의원은 허위사실이고 가짜뉴스 생산이라고 말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박 후보자는 최근 불거지고 있는 각종 가짜 뉴스에 대해 허위 사실 유포로 간주하고 사과하지 않으면 법적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