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미숙, "장자연 문건 관련 의혹...언급할 것 없어"
배우 이미숙, "장자연 문건 관련 의혹...언급할 것 없어"
  • 진영 기자
  • 승인 2019.03.18 2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선미 SNS 비공개로 전환 상태

[진영 기자]배우 이미숙과 송선미가 '故 장자연 문건'과 관련해 거론되면서 두 배우를 향해 이목이 쏠리고 있다.

18일 한 매체는 '고 장자연 문건'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며 당시 장자연과 같은 소속사 더컨텐츠엔터테인먼트에 있던 이미숙, 송선미를 언급했다. 앞서 장자연의 사망 후 진행됐던 수사에서 참고인 조사에 응했던 이미숙은 "장자연을 알지 못한다"고 답한 바 있다. 

이미숙의 현 소속사 싸이더스HQ 측은 18일 현재 언급되고 있는 고 장자연 문건과 관련해 "별달리 언급할 수 있는 것이 없다"고 밝혔다. 

송선미는 보도 이후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고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인 배우 윤지오는 지난 15일 유튜브 '이상호의 고발뉴스'에 출연해 이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윤지오는 2009년 언론사 사주 등이 포함된 술자리에서 장자연이 성추행을 당할 당시 동석했던 후배로 알려진 인물로 장자연의 사망 후 검찰과 경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윤지오는 이날 방송에서 "장자연이 남긴 것은 유서가 아니라 문건이다"라며 "자필로, 본인의 의지로 쓰여진 글이 아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그는 이미숙에게 "혹시라도 내가 잘못 이해하거나 오해를 하는 부분이 있다면 '오해가 있다'고 한 마디라도 해주셨으면 좋겠다. 나는 같은 소속사에 있던 후배였기 때문에 선배님을 직접 뵌 적이 단 한 번도 없다. 내가 알지 못하는 것을 더 알고 계실 수도 있고, 그것이 무엇이 됐든 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고 장자연은 2009년 3월 재계 인사와 언론인, 연예 기획사 관계자 등으로부터 성접대를 강요 받았다는 문건을 남긴 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 문건에 속한 기업인부터 언론인, 연예기획사 관계자 등 인사 10여 명은 혐의없음 처분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