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금융(재테크)상품을 주의하라. (2)
새로운 금융(재테크)상품을 주의하라. (2)
  • 자유투자자
    자유투자자
  • 승인 2019.01.22 0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금융(재테크)상품을 주의하라. (2)>

저금리 상황의 지속은 또 하나의 문제점을 가져 옵니다.
바로 주식투자 등에 뛰어드는 사람들이 많아지는 것이죠.
금리가 워낙 낮기 때문에 저금리에 만족하지 못한 사람들이
더 높은 수익을 추구하고자 주식시장으로 몰리는 것입니다.
그리고는 위에서 말한 바와 같이 대부분 실패를 하죠.
그런 과정이 어느 정도 지속되고 나면
그 다음부터는 재테크에 관심을 가지지 않는 사람들이 늘어나게 됩니다.
어떤 면에서 보면 돈 모으기를 포기하는 것이죠.
소비하는데도 모자란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대표적인 곳이 일본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일본에서는 재테크가 사어(死語)가 되었다고 하더군요.
특히 요즘 젊은 층은 재테크란 용어를 모른다고 합니다.
우리나라는 어중간한 중간 정도 되겠네요.
아마도 앞으로 일본처럼 될 가능성이 높겠죠.

결론적으로 금리가 낮아서 이자가 적더라도
수익을 추구하여 높은 위험을 부담하지는 마시기 바랍니다.
운이 정말 좋은 경우라면 모르겠지만,
보통의 경우에는 결국 종자돈마저 잃어버리는 경우가 태반입니다.
주식시장과 파생시장에서는 이런 말이 있습니다.
" 정말 죽이고 싶은 원수가 있다면, 선물과 옵션을 가르쳐라. 스스로 죽게 될 것이다. "
그만큼 위험한 것이 주식투자와 파생투자죠.

또 하나, 요즘에는 복잡한 파생투자가 유행입니다.
그러면서 유혹을 합니다.
조금만 더 위험을 부담하면 상대적으로 큰 수익을 얻을 수 있다고 말입니다.
이런 금융상품의 일반적인 구조는
일반적인 경우 즉, 변동성이 없는 구조에서는 이익이 발생하는 구조입니다.
대신에 만약 어떤 큰 변화가 나타나면 경우에 따라서는 상당한 손실을 볼 수 있는 구조죠.
(어떤 경우에는 판매하는 사람들도 상품구조를 모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렇다보니 평소에는 이익이 나기 때문에
큰 위험이 없는 것처럼 생각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예기치 못한 상황이 벌어지면 문제가 발생하는 것이죠.
문제가 뭐냐 하면, 소비자들이 이런 상품구조를 잘 이해하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모르고 가입하는 경우가 많죠.
따라서 새로운 금융상품을 제의 받았을 경우에는
최대한 그 상품의 상품구조를 파악하는 것이 좋습니다.
자신이 직접 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그렇지 못한 경우라면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죠.
이때, 전문가는 판매자와는 관련이 없는 사람이 좋습니다.
하여간 일단 새로운 금융상품은 주의를 하는 것이 좋다고 봅니다.
특히 해당상품의 위험구조는 철저하게 파악하는 것이 좋죠.
위험의 정도를 알아야 그 위험을 부담할 수 있는 것인지를 알 수가 있기 때문이죠.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전문가 칼럼'을 서비스합니다. 전문가 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