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공유경제 시장 본격 진출한다
현대차, 공유경제 시장 본격 진출한다
  • 박재균 기자
  • 승인 2017.12.06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현대자동차가 공유경제 시장에 본격 진입하기로 했다.

현대차는 5일 사내 미래 모빌리티 연구 프로젝트 ‘프로젝트 아이오닉’과 카풀 업체인 ‘럭시(LUXI)’가 손을 잡고 카풀 알고리즘과 시스템 등 모빌리티 혁신 기술을 본격 연구한다고 밝혔다.

최근 주목 받고 있는 카풀 관련 사업은 공유경제의 핵심으로 빅데이터과 함께 유망해진 사업 영역이다.

카풀 서비스 업체인 럭시는 국내 카풀 서비스 분야의 선두권으로 회원수 78만명을 보유하고 있다. 2016년 서비스 개시 이후 총 400만건 이상 카풀 매칭을 성사시킨 바 있고 현대차로 부터 지난 8월에 50억의 투자를 유치했다.

현대차는 ‘카풀 이웃으로 내차 만들기’라는 이름의 신규 프로그램 참가자 모집을 시작, 현대캐피탈을 통해 리스로 ‘아이오닉 하이브리드’를 산 뒤 출퇴근 시 카풀 서비스를 제공해 차 리스료를 상환하게 하는 프로그램을 실시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협업을 통해 차량 이동 데이터 활용 방안, 공급자와 수요자의 매칭 알고리즘, 공유경제 운영 플랫폼 등을 면밀히 연구해 새로운 모빌리티 비즈니스 개발 역량을 확보하겠다."라면서 "출퇴근 길 빈 좌석을 공유하는 것만으로 수익을 낼 수 있는 모델은 서비스 운영사와 고객 모두 윈윈하는 플랫폼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