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앞으로 선거에 전자개표기 포기하나? '안산시장선거 재검표' All 수개표로 진행
선관위, 앞으로 선거에 전자개표기 포기하나? '안산시장선거 재검표' All 수개표로 진행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2.07.15 17:07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보훈재활체육센터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안산시장선거 선거소청 검증'에서 관계자들이 재검표를 하고 있다.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보훈재활체육센터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안산시장선거 선거소청 검증'에서 관계자들이 재검표를 하고 있다.

1. 재검표 결과 당락 그대로 유지

‘181표’ 차이로 승부가 갈렸던 경기 안산시장 선거에 대한 투표지 재검표에서 당락이 그대로 유지됐다. 

국민의힘 이민근 당선자(현 시장)는 지난 6·1지방선거보다 유효표가 2표 줄긴 했으나, 당선 무효 소청을 제기한 더불어민주당 제종길 후보를 179표 차이로 재차 이겼다. 

14일 경기도 선거관리위원회는 수원시 보훈재활체육센터에서 열린 안산시장 투표지 26만586표에 대해 재검증 작업을 벌인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재검표에서는 선관위가 그동안 고집해오던 전자개표기가 사용되지 않고, 모두 수개표로 진행되었다. 수개표로 진행되었으나, 진행 속도에는 별 차이가 없었으며, 오히려 개표의 신뢰성을 높혔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6시간가량 진행된 재검표에서 이 당선자는 11만9773표를 얻어 11만9594표를 얻은 제 후보를 거듭 이겼다. 전체 무효표는 3123표에서 3127표로 4표 증가했고, 이 당선자의 무효표가 2표 늘었다.

앞서 제 후보 측은 “개표 당시 검표기 개표에서는 제 후보가 이겼는데 잠정무효표를 수기로 검표한 뒤 이 당선자가 역전한 결과가 나왔다”며 “이해하기 어려운 특이한 결과”라고 주장했다.

2.바뀐 선관위 분위기 "재검표에 전자개표기를 사용 안했다" 

이날 투표지 검증은 선관위 직원이 투표지를 하나씩 공개하면서 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소청 당사자 등 참관인이 참석한 가운데 보관 상자의 포장 봉인상태 이상 유무를 확인한 뒤 상자를 열어 100매씩 묶여 있는 투표지를 차례대로 검토했다. 전체 투표지를 계수한 뒤 후보자별 투표지 검증, 이의제기 투표지 처리, 위원 검열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동원된 선관위 직원만 110여명이었다.

중앙선관위 측은 그동안 전자개표기에 대한 조작 의혹을 제기할 떄 마다, 전자개표기는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으며, 조작 가능성 역시 없다. 인터넷 연결 자체가 되지 않으며, 조작할 수 없다면서 끝까지 전자개표기 사용을 고집한 바 있다. 

선관위는 지난 4.15총선 인천연수구을을 비롯, 영등포을, 오산시 등 재검표에서도 전자개표기를 사용한 바 있다. 그런데 이번 6.1지방선거 안산시 재검표에서는 왜 전자개표기를 사용하지 않고 수개표를 했다는 점은 매우 이례적이다. 

선거무효소송 법률대리인으로 다수 재검표에 참석해온 박주현 변호사는 이번 안산시 재검표 수검표와 관련 "선관위가 이번에는 자신들의 신뢰를 잃지 않으려고 한 것 같다." 라고 해석했다. 

정권이 바뀌고 난 이후의 재검표에서까지 전자개표기로 인한 물의를 빚을 경우 중앙선관위의 존폐 자체가 문제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라는 해석을 하는 사람들도 있다. 

3. 지난 4.15총선 재검표는 아직도 묵묵부답, 민주당이 제기한 재검표는 신속하게 44일 만에 ?

최근 재판부가 지난 4.15총선에 대한 재검표를 20군데 실시하기로 하고 속속 재검표가 진행되고 있다. 그러나 이미 4.15총선에서 당선확정된 국회의원들의 임기는 절반 이상이 지나갔고, 그들이 버젓이 입법활동을 하고 있다. 부정선거로 당선되었을지도 모르는 의원에 의해 국회가 돌아가고 있다는 것이다. 

문재인 정권 당시 제기된 선거무효소송에 대해서는 선관위와 법원이 소송을 뭉개거나 질질 끌다가, 정권이 바뀌니 신속하게 처리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올 수 있는 대목이다. 

4. 윤석열 정부에서 지난 4.15총선 부정선거 수사 기대

이미 한참 늦었지만 현재 4.15총선 선거무효소송이 한창 진행중이다. 인천연수구을 선거무효소송은 현재 판결만을 남겨두고 있다. 5군데 재검표에서 무지막지하게 쏟아져 나온 비정상적으로 보이는 투표지와 선거조작의 의혹으로 인해 많은 국민들의 관심은 선거무효소송 재검표에 쏠린다. 

100군데가 넘는 지역이 재검표를 기다리고 있는 가운데 오늘(15일)도 남양주에서 4.15총선 선거무효소송 관련 재검표가 실시되어, 빳빳한 투표지, 규격이 안맞는 투표지 등 무수한 비정상 투표지가 나왔다는 전언이다. 

부정선거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는 국민들 입장에서는 윤석열 정부에서 선관위를 대상으로 하는 감사원의 감사가 실시되고, 부실 또는 부정선거에 대하여 대대적인 수사가 진행되기를 진심으로 바라고 있는 분위기다.

한편 재검표에서 전자개표기를 배제하고 모두 수개표로 진행되어도 특별히 개표시간이 길어지거나 불편함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전자개표기는 조작의혹만 일으킬 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 드러났다는 평가가 나오는 대목이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재앙 2022-07-16 17:09:11 (223.38.***.***)
수개표가 되더라도 문제가 있습니다. 개표결과와 다른 결과를 방송에서 발표하면 그만입니다. 프랑스도 그런 의혹이 있습니다.
부정선거 2022-07-16 11:40:04 (222.99.***.***)
선관위가 지방선거에서 투표지 분류기를 사용한 것은 2002년 제3회 지방선거 이후 이번(2010년)이 세 번째로, 새로 도입된 투표지 분류기의 개표속도는 예전보다 1.2배가량 빨라져 1분당 최대 350매까지 읽을 수 있다.기존에 사용하던 구형은 분당 270∼280매를 읽을 수 있다.
☞최고속도 초당 5.83매 분류
육안으로 오류 식별 불가능한 속도죠. 참관인은 투표지에서 2m인가 떨어져있어야 한다고 들었어요. 개표기 돌아갈때 영상촬영하고 나중에 느린 속도로 돌려보지 않으면 절대 발견 못합니다.
4.15 총선때 부여 개표소에서 당시 미통당측 참관인이 이미 분류를 마친 후보별 투표지 묶음을 계수기로 넘기며 검수하다가 민주당 표묶음에 야당표가 섞인걸 발견하고 거칠게 항의해서 재검표하니 2위하던 정진석 미통당
박희정 2022-07-15 23:16:37 (182.215.***.***)
선관위의 교활한 꼼수
-재검 결과가 별 차이 없도록 해서
자기들이 선거조작 안했다는 쑈질!
안효정 2022-07-15 18:37:54 (223.62.***.***)
몇년에 한번 있는 선거인데 왜 전자개표기를 고집하는지 이해할수없다 수개표 정착시켜라! 시간걸린다해도 하루이틀 좀 늦게까지 일하거나 밤새면 될일인데-.-;;
피터 2022-07-15 18:10:46 (39.7.***.***)
부정선거추진위원회의 뿌리를 뽑아야 나라와 자식들이
진실과 자유를 누리며 짐승이 아닌 사람으로 살게된다
전자개표기는 현행 선거법으로 사용이 금지되어 있으므로 불법이다. USB포트가 6개+고성능ARM연산칩+고성능 네트워크5G전송 자일링스칩이 장착된 개표기는 기계가 아니고
컴퓨터다. USB를 넣는 순간에 조작으로 "코딩"된 실행프로그램이 작동한다.
이니그마 2022-07-15 17:53:04 (49.1.***.***)
재검표 결과 부정으로 인해서 당락이 뒤바뀌는 일이 발생하면 범죄를 저지른 주범은 처형시켜야하고 관련자 모두들 최고형으로 다스려야 합니다. 선거부정은 나라의 체제를 뿌리채 뽑아버리는 반역, 반란 행위입니다. 재검표시 표가 그대로라면 아마도 무수하게 당락이 뒤바뀔 거라고 예상합니다. 보나마나 어벙이는 처형...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