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63% 구글30% 국내 포털 점유율 양강 체제
네이버63% 구글30% 국내 포털 점유율 양강 체제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0.09.23 11:34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은 5% 미만으로 존재감 상실...좌경화된 사이트의 말로 보여줘

2020년 9월 현재 포털 사이트의 점유율 경쟁은 네이버와 구글의 2강으로 압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 웹로그 분석기업인 비즈스프링이 지난 2016년부터 올해 2020년까지 온라인 포털사이트의 점유율을 분석한 결과, 구글의 성장세가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부터 2020년까지 매년 8월의 점유율을 비교해 본 결과 네이버는 2016년  83.36%에서 2020년 62.93%로 감소했다. 

구글은 2016년 0.94%에서 2020년 29.91%로 올랐다. 

반면 다음은 2016년 13.89%에서 2020년 5%로 폭락했다. 

결과를 종합해 보면 네이버와 구글이 양강체제를 이뤘으며, 다음은 거의 존재감이 없어졌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비즈스프링은 이러한 결과가 국내 익명의 5천만의 MAU 웹사이트 행동데이터를 기반으로 조사된 것이므로 정확성이 높다고 전했다. 

구글 검색율이 높아진 것은 스마트폰 검색량이 높아진것과 관련이 깊다. 안드로이드 폰에서 구글 검색이 기본으로 장착되었기 때문이다. 

또, 국내 사용자가 많은 삼성 안드로이드 폰에서도 구글이 기본 검색으로 지원되지만, 네이버가 60% 이상으로 선전하고 있는 것은, 익숙한 서비스에서 좀처럼 이탈하지 않는 국내 사용자의 특성 때문인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다음은 카카오와의 합병에도 불구하고 검색 시장에서 존재감이 없어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다음 사이트 자체가 좌경화 되어서 일반인들이 거의 찾지 않기 떄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다음 뉴스 댓글은 조작이 용이하고, 신뢰성면에서 현저히 떨어지기 때문에 포털의 기능을 거의 상실했다는 평을 받는다. 

 

이제 Fn투데이는 스스로 주류언론이 되겠습니다.
귀하의 후원금은 Fn투데이가 주류언론으로 진입하여,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답답이 2021-08-12 01:24:21
파이트타임즈] 인터넷트렌드에 따른 2020년 1월1일 ~ 12월31일까지의 ‘뉴스·미디어’ 부문 국내 검색포털 점유율은 1위는 구글 66.36%로 나타났다.

2위는 네이버 30.86% , 3위는 다음 2.34%다.

같은 기간 내 '전체 카테고리' 부문 국내 검색포털 점유율의 경우 1위 네이버 59%, 2위 구글 32.7%, 3위 다음 6.27%으로 나타났다.
게르니카 2020-12-19 14:14:49
일상생활 가능하세요? 다음이 좌경화돼서 존재감이 없어졌다니...ㅋㅋ 다음 좌경화된 것도 알겠고, 존재감 없어진 것도 알겠는데, 인과관계의 정의도 모르고 기사를 써제끼는 당신은...그럼 네이버 점유율이 매년 낮아지는 것도 좌경화 때문인가? 그럼 크고 있는 구글은 정치색이 뭔가? 모든 게 정치인가? 당신의 키보드는 정치색이 맞는 회사에서 구매한 건가? 당신의 휴대폰도 정치색에 맞춰 샀나? 세상이 뉴스가 전부이고, 정치가 전부인가? ㅋㅋㅋㅋㅋ 침소봉대 오지네. 그냥 서비스의 승리여 이 뇌절한 작자야. 당신 말대로면 그럼 문통 지지율이랑 다음 이용률이랑 비슷하게 가야 할 거 아녀?
진인 2020-12-12 12:24:43
분석 참으로 예리하시네요 ^^
실제로 다음 뉴스 댓글은 조작이 용이하고, 신뢰성면에서 현저히 떨어지기 때문에 포털의 기능을 거의 상실했다는 평을 받는다.
다음 법무팀에서 이 기사를 안 보길 기원합니다~
동부 2020-11-16 03:43:08
네이버는 뭐 알아볼려고 검색하면 너저븐하게 뜨는데
다 ''사라. 사라. 사라. 제발 좀 사주라 ''' 이 꼬라지여
뉴스 기사 보고 악플 달고
쇼핑하면서 가격비교 할때나 쓰지...
어차피 구매는 쿠팡이나 알리나 아마존에서 사니까
이민규 2020-09-26 23:56:59
진짜 다음뉴스 댓글보면
역겨워서 못보겠음
이게 같은 한표라니 믿기지가 않음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