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직구사이트 엔핍 쇼핑몰에서 카베진, 동전파스 등 합리적인 금액으로 구매
일본직구사이트 엔핍 쇼핑몰에서 카베진, 동전파스 등 합리적인 금액으로 구매
  • Seo Hae
    Seo Hae
  • 승인 2020.09.11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중국에서 처음 발생한 코로나가 아직까지 전 세계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다. 해외뿐만 아니라 국내에도 큰 영향을 주고 있으며 이로 인해서 소비자들이 물건을 구입하는 패턴도 달라지는 추세이다.

기존에는 직접 매장을 방문해서 구매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코로나 이후부터는 대면하지 않고 살 수 있는 온라인 쇼핑몰을 이용하는 소비자가 늘어나고 있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하기 위한 방법이기도 하며 아무래도 아직까지는 많은 사람이 밀접한 곳을 찾아가는 게 불안함이 느껴지기 때문에 될 수 있으면 외부인과의 접촉을 줄이고자 이와 같은 방식을 선택하는 것이다. 특히 이제는 쇼핑몰을 통해서도 대다수 물건을 구입할 수 있기 때문에 오히려 편리하게 집에서 필요한 물건을 주문할 수 있단 이유로 쇼핑몰을 찾는 사람은 계속해서 늘고 있으며 앞으로 사회적 이슈가 없어지더라도 이와 같은 소비 패턴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한다.

지금까지도 온라인 쇼핑몰 시장은 지속적인 상승세를 이어오고 있었으며 1인 가정이나 직장생활로 인해 시간을 단축하고자 하는 사람들에게는 이미 보편화된 구매 방법이기도 하다. 가격대도 저렴할 뿐만 아니라 국내 매장에서는 살 수 없는 카베진을 비롯한 동전파스나 샤론파스와 같은 해외 물품도 쉽게 살 수 있어서 선호하는 경우가 많다.

그중에서도 해외 출입이 어려워진 만큼 지금까지는 해외에 직접 찾아가서 구입했던 물품을 사는 것이 어려워져 엔핍과 같은 일본 직구사이트를 찾는 소비자도 늘어났으며 초보자들도 쉽게 이용이 가능한 곳을 찾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대표 직구사이트 엔핍 관계자는 "현재 국내에서 일본을 비롯한 미국 등 전 세계 물품을 주문할 수 있는 직구사이트에 대한 관심은 기존에도 늘고 있었으며 저렴한 가격대로 제공하기 위해 구매대행방식을 선호하는 추세이다"라며 "구매대행방식으로 진행되어야지만 현지 비용과 비슷한 금액으로 저렴하게 살 수 있으며 소량도 구입이 가능하며 배송 기간이 빠르다는 장점이 있어서 소비자들의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라고 전했다.

그렇지만 해외통관절차에 따르면 해외 물건을 살 때는 개인통관고유부호를 확인해야 하며 규제 조건에 맞춰서 준비해줘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기 때문에 어려워하는 사람도 많았지만 개인통관고유부호 같은 경우에는 이를 발급받을 수 있는 사이트에서 한번 발급을 받게 된다면 이후로 꾸준히 사용할 수 있으니 앞으로 지속적인 사용이 필요하다면 미리 발급받아 놓는 게 좋을 것이다.

카베진이나 동전파스, 샤론파스 외 여러 해외상품을 구입할 수 있는 엔핍 공식 사이트에는 자세한 주문 절차와 배송 방식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으며 처음 접하는 분들도 어렵지 않게 이용하실 수 있게 상세한 안내를 제공 중이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