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시민단체 "송도국제도시 분양가상한제 적용해야"
인천 시민단체 "송도국제도시 분양가상한제 적용해야"
  • 김건호 기자
    김건호 기자
  • 승인 2020.06.30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지역 시민단체가 송도국제도시에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를 적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29일 "최근 송도가 인천의 집값 상승을 주도하고 있다"며 "집값을 안정시키려면 박남춘 시장이 국토교통부에 송도의 분양가상한제 적용 지역 지정을 적극적으로 건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 단체는 "인천은 정부의 부동산 규제로 인한 비규제 지역 특수에 힘입어 지난해 9월부터 집값이 꾸준히 상승했다"며 "최근 송도 1·3공구와 6·8공구는 분양가만 평당 2천250만원 안팎을 기록하는 등 과열 현상을 보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분양가 상한제를 통해 집값을 안정시켜야 무주택 실수요자들의 내 집 마련 부담을 줄일 수 있다"며 "지금 자산이 부족한 30대는 하루라도 빨리 집을 사기 위해 주택 담보 대출을 늘리고 20대는 전셋값을 메우기 위해 대출을 늘리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7월 말 시행될 예정인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는 서울과 과천, 광명, 하남 일부에 적용된다.

송도국제도시는 최근 정부가 발표한 6·17 부동산 대책에서 투기과열지구로 묶인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