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나라냐?" 인천국제공항 정규직전환 파문
"이게 나라냐?" 인천국제공항 정규직전환 파문
  • 김진선 기자
    김진선 기자
  • 승인 2020.06.24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지시 따르기 위해 ‘비정규직 제로’ 1호 사업장 자처한 인천국제공항공사
22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보안검색 노동자 정규직화 관련 브리핑을 마친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브리핑실을 나와 엘리베이터로 이동하던 중 직원들의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를 따르기 위해 ‘비정규직 제로’ 1호 사업장을 자처한 인천국제공항공사가 1,900여명의 보안검색 요원들을 ‘청원경찰’ 신분으로 직접 고용하는 계획을 내놓으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공사의 정규직 노조는 청원경찰 직고용 계획이 국민의 평등권을 침해한다며 헌법소원 제기 준비에 나섰고, 공개채용 시험을 준비해 왔던 취업준비생과 대학생들은 아무런 원칙도 없이 아르바이트 하던 사람을 정규직으로 고용하면 사회 전체 시스템에 형평성이 맞지 않게 된다는 주장을 하고 나섰다. 

이들은 "정부가 원칙없이 아무나 정규직에 채용하면 당연히 좋은 일자리가 줄어들 것"이라며 " 취업을 위해 열심히 공부하는 수험생을 포함해 모든 사회 시스템이 마비될 것"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이번 논란과 관련,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라온 청원글에는 24일 오전 동의 수가 이미 10만명을 훌쩍 넘어섰다.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공기업 비정규직의 정규화 그만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게재됐다. 해당 청원은 24일 오전 8시 기준 14만3,575명의 동의를 얻었다.

청원 신청자는  “그간 많은 공기업이 비정규직 정규화가 이루어졌다. (그러나) 이번 인천국제공항 전환은 충격적”이라며 “인천공항은 높은 토익점수와 스펙이 보장돼야 서류를 통과할 수 있는 회사다. 비슷한 스펙을 갖기는커녕 시험도 없이 그냥 다 전환하는 것이 공평한 것인가 의문이 든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청원인은 “정직원 수보다 많은 이들이 정규직 전환이 됐다. 이들이 노조를 먹고 회사도 먹고 회사는 이들을 위한 곳이 될 것”이라면서 “이곳에 들어가려고 스펙 쌓고 공부하는 취업준비생들은 물론 현직자들은 무슨 죄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청원인은 이어 “알바처럼 기간제를 뽑던 직무도 정규직이 되고 기존 정규직과 동일한 임금·복지를 받고 있다”고 지적한 뒤 “이것은 평등이 아니다. 역차별이고 청년들에게 더 큰 불행”이라고 날을 세웠다.

인천공항공사는 지난 21일 이달 말까지 계약이 만료되는 보안검색 요원들을 일단 자회사인 인천공항경비에 편제한 뒤 채용 절차를 진행해 합격자를 연내 직고용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인천공항은 문 대통령이 방문한 2017년 5월 이후 입사자는 직접 고용을 해도 경쟁 채용을 해야 한다는 게 정부 기본 방침인 가운데, 인천공항의 보안검색 일부 노조는 지난 18일 "정부가 일방적으로 청원경찰 전환을 추진하면 대대적 투쟁에 나서겠다"며 국토부와 고용부에 공문을 보냈다.

인천공항은 코로나 사태로 여객 수요가 97%가량 줄며 올해 3200억원의 적자를 기록할 전망이다. 2003년 이후 17년 만의 첫 적자다.

한편 공무원 시험 준비 모임 및 취업 카페 및 대학생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정부의 무원칙 정책에 대해 "열심히 공부하는 청년들 호구 만드는 이게 나라냐? " 등 현정부의 무원칙 정책을 성토하는 글이 이어지면서 파장은 일파만파 번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