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주변 용유·무의지역 국제적 관광지 조성 박차
인천공항 주변 용유·무의지역 국제적 관광지 조성 박차
  • 이미소
    이미소
  • 승인 2020.03.26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유 오션뷰 조감도 /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제공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인천국제공항과 가까운 용유·무의 지역을 국제적인 관광·레저 허브로 조성하는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인천경제청은 26일 용유오션뷰·무의LK·무의쏠레어복합리조트 사업 등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협의를 올해 안에 마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내년 상반기까지 실시계획을 수립해 해양문화·관광·레저사업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용유오션뷰는 주식회사 오션뷰가 중구 을왕동 산 70-1 일대에 호텔과 콘도미니엄 등을 짓는 사업이다.

인천경제청은 그동안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에서 자연환경 보존 차원에서 제시된 대로 개발면적을 줄여 다음 달 한강유역환경청과 재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무의LK는 중구 무의동 산 349-1 일대에 컨벤션과 콘도미니엄 등을 건립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환경영향평가에서 나온 지적사항을 반영해 원형 보존지를 추가로 확보하고 산림훼손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개발면적을 축소해 연내에 협의를 완료할 방침이다.

쏠레어코리아 주식회사가 실미도 해수욕장에 레저·휴양 복합리조트를 건립하는 무의쏠레어복합리조트 사업은 올해 상반기 실시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에 착수하고 오는 8월 실시계획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다.

인천경제청은 용유·무의 지역과 인천공항, 카지노 복합리조트 등 주변 앵커시설들을 서로 연계해 개발하는 마스터 플랜을 짜고 있다.

이와 함께 도로와 하수처리시설, 주차장 등의 기반시설을 늘리는 사업을 지속해서 추진 중이다.

정상철 인천경제청 용유무의개발과장은 "기반시설을 꾸준히 늘려 주민 불편을 우선적으로 해소하고 용유·무의 지역이 해양문화와 관광레저 중심지로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