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경제, 빠르게 회복할 듯…경제 외적 리스크 발생 가능성"
"中경제, 빠르게 회복할 듯…경제 외적 리스크 발생 가능성"
  • 김태호
    김태호
  • 승인 2020.06.04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이 대대적인 부양정책에 힘입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발 경제충격에서 빠르게 회복하겠으나, 경제 외적인 요인에 의해 리스크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은 4일 '2020년 양회를 통해 본 중국의 경제정책 방향 및 시사점' 보고서에서 "중국발 리스크는 홍콩보안법 통과로 인한 미중 갈등 심화,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 및 중국 내 2차 대유행 등에 의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며 이같이 관측했다.

KIEP는 "2020년 중국의 경제정책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강도 높은 확장적 재정정책과 완화적 통화정책으로 운용될 계획"이라며 "경기부양책이 고용, 민생안정에 집중되어 있어 코로나19로 인한 충격에서 빠르게 회복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KIEP는 다만 코로나19가 중국 혹은 전 세계적으로 다시 대유행할 경우 중국이 경제 외적인 요인으로 인해 충격을 받을 수 있다고 봤다.

홍콩 사안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대립할 수 있다는 점도 변수다.

지난달 28일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홍콩보안법이 통과됨에 따라 향후 홍콩 이슈를 두고 미국과 중국이 대립할 수도 있다. 중국이 홍콩에 정보기관을 세워 테러나 국가·정권 전복 등 행위를 금지·처벌한다는 게 홍콩보안법의 골자다.

미국 상원에서 그간 홍콩보안법 제정에 대해 반대해온 만큼 앞으로 미중 갈등이 격화할 가능성도 있다.

중국도 미중 무역갈등 심화에 대해 대비하고 있다.

KIEP는 "전인대에서 논의된 '정부업무보고'에는 향후 미중 무역갈등이 격화하는 것에 대비하기 위한 중국의 정책방향도 있다"며 "이중 '식량·에너지 안보 보장'이나 '공급가치사슬 안정 보장'은 코로나19 대응책인 동시에 미중 통상분쟁 심화에 대비하는 항목으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KIEP는 "중국 정부의 공급가치사슬 안정화 조치에 따라 중국의 자국 기업 중심의 가치사슬 구축이 추진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기존 생산 네트워크 변화에 대한 대응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