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날 점심메뉴, 수험생 체력 유지와 컨디션 고려해야
수능날 점심메뉴, 수험생 체력 유지와 컨디션 고려해야
  • 박영선
    박영선
  • 승인 2019.11.12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능 앞두고, 수험생 자녀 위한 식재료 및 점심 메뉴 관심 증가
프리미엄 소고기 '마이어비프'

2020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을 앞두고 수험생의 체력 유지와 컨디션 조절을 도와 줄 식재료와 관련 메뉴에 관심이 늘고 있다. 먹는 것 하나가 조심스러운 수능 날에는 어떤 메뉴로 점심 도시락을 준비해서 보낼지, 그리고 어떤 식재료를 이용해서 도시락을 싸줘야 탈나지 않고 수능을 잘 마무리할 수 있을지 주부들의 고민이 많다. 수험생 자녀를 둔 주부들은 영양 공급은 잘 하면서도 컨디션 조절에도 도움이 되는 식재료를 많이 찾는다. 수능 당일 점심 메뉴로 소화가 잘되는 음식이나 두뇌 활동을 촉진시켜 집중력을 높여주는 음식에 수능생을 둔 부모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소고기, 주요 영양 공급과 집중력 강화를 동시에
대표적인 단백질 공급원인 소고기는 오랜 시간 집중력을 요하는 수험생에게 신체 활력을 도모하면서 뇌 활동에 필요한 힘을 제때 공급해 줄 수 있는 필수 영양소다. 철분과 칼슘, 각종 미네랄이 풍부해 수험생들에게 에너지를 더해주고 집중력을 위한 체력을 보충하는데 좋은 식재료다. 소고기를 이용한 죽은 긴장감이 높은 수능 당일에 소화에 부담이 없으면서도 집중력과 체력 유지에 필요한 에너지를 공급할 수 있어 수험생을 둔 주부들에게 인기다. 소화가 빨리 되는 것이 걱정인 수험생에게는 소화에 부담 없으면서도 든든하게 식사를 할 수 있는 소고기 동그랑땡을 만들어 주는 것도 한 방법이다.

수험생 고단백 소고기 식단을 위해서 주부들은 식재료부터 신경을 많이 쓴다. 소고기의 경우 이러한 소비 트렌드의 영향에 따라 항생제나 호르몬을 먹이지 않은 브랜드 제품의 수요가 증가세다. 미국산 프리미엄 소고기 '마이어(MEYER)'는 항생제나 성장호르몬과 같이 화학적인 영향 없이 자연에서 건강하게 자라 영양이 풍부한 소고기다. 보다 건강한 좋은 소고기로 입소문이 나면서 최근 유명 어플리케이션 마켓컬리와 온라인몰 '굿스테이크'에서 올해 상반기 판매율이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하기도 했다. 자연친화적인 환경에서 건강하게 자라 영양분이 풍부해 수험생을 위한 고단백 점심 메뉴를 만드는데 제격이다.

서리태, 수능 긴장과 스트레스 완화에 효과
수험생 스트레스 완화를 위해서는 서리태를 활용하는 것도 좋다. 서리태는 스트레스로 인한 탈모 증상 완화에 효능을 지닌 안토시아닌이 풍부하며, 흑미와 검정깨 역시 빈혈, 당뇨 등 각종 질환 예방에 효과적이라 수험생 건강 관리에 도움을 준다.

콩을 싫어하는 수험생들을 위해서는 간편하게 서치태를 섭취할 수 있는 제품이 제격이다. 본죽 공식 온라인 몰인 '본몰'에서 판매 중인 곡물 분말 제품 '차곡차곡 서리태'는 파우치 형태로 휴대가 용이해 수험장에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다, 물이나 우유 등을 부어 마시기만 하면 되므로 소화력이 떨어지는 수험생이나 수험장 쉬는 시간에 허기가 질 경우 먹을 수 있도록 준비하면 좋다.

오리고기, 풍부한 비타민을 두뇌 활동에 도움
오리고기는 허기를 달래주면서도 소화가 잘되는 육류 중 하나다. 비타민이 풍부해 두뇌 활동에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신체의 온도에서도 기름이 굳지 않아 영양소는 풍부하게 공급하면서 소화하는데 부담이 덜하다.

롯데푸드의 '의성마늘 훈제오리 슬라이스'는 100% 국내산 오리고기를 훈연해 큼직큼직하게 썰어 수능 날 점심에도 소화에 부담을 느끼지 않고 든든한 점심을 먹을 수 있다. 프라이팬이나 에어프라이어를 이용해 구울 수도 있지만, 수능의 긴장감으로 인해 소화 기능이 저하되어 있을 수도 있으므로 찜기에 쪄서 부드럽게 섭취할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것이 좋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수험생자녀를 둔 학부모들이 보다 좋은 식재료로 수능일 점심을 준비하려고 하면서 관련 제품 수요가 증가세”리며 “수능 당일 좋은 컨디션으로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영양이 풍부한 식재료를 활용해 소화에 부담이 없는 요리법으로 도시락을 준비해주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