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대의 시화 에세이 ](14) 고들빼기
[신성대의 시화 에세이 ](14) 고들빼기
  • 신성대 기자
    신성대 기자
  • 승인 2019.09.21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들빼기

노란 꽃잎이 고와
길을 멈추게 하는 꽃
겨울을 견딘 뿌리는
봄 햇살에 새순을 내고
제법 자란
뿌리와 잎사귀를 캐내어
나물을 무친다

어릴때 싫어했던
씹히는 첫 맛은 쓰고
씹으면 씹을수록
풋나물 맛이 나는 고들빼기
어른이 돼서는
입맛을 돋게 하고
먹으면 먹을수록
자꾸 입맛 당기는 약재 같은 나물
그 나물에 고운 꽃 필 줄은 몰랐다

길 가다 멈추게 하는 꽃
달래 냉이 씀바귀 노래 부르던
고들빼기 바람에 한들한들
사람 발걸음 붙잡는 노란 꽃
한참을 들여다 봐도
참 이쁘고 기분이 좋다

두 개의 이름
고들빼기 씀바귀
쓰디쓴 나물에도
결국
아름다운 꽃이 핀다

 

**

어린시절 싫어했던 반찬중에 하나가 고들빼기 나물이었습니다. 어머니이 정성스레 무친 고들빼기 나물은 정말 먹음직스러웠습니다. 특히나 아버지가 정말 좋아하시는 반찬이었습니다. 어느날 고들빼기 나물 무침이 밥상에 올라 왔을 때 맨 먼저 그것에 젖가락질을 하는 아버지의 손은 빨랐고 얼굴은 흡족함을 드러내셨습니다. 맛이 어떠냐는 나의 말에 아버지는 맛나다는 대답을 하셨습니다. 그리고 한 입을 먹고 쓰디쓴 그 맛에 그 후로 입에 닿지 않았습니다. 세월이 흘러 좀 자란 어른이 되어 갈 때 마침 시골에 먹음직한 나물이 있어 한입 먹었더니 쌉쌀하고 쓴 게 입맛을 돋구었습니다. 어머니께 물으니 고들빼기라는 것이었습니다. 어린시절이 오버랩 되면서 새삼 묘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그때 부터 고들빼기는 밥상에서 내 차지가 되었습니다.  그런 추억의 그들빼기가 길가던 내 발걸음을 멈추며 아름다운 꽃을 피운다는 것을 알고 신선한 충격을 받았습니다. 아무리 쓴 나물일지라도 꽃이 핀다는 사실이 마치 우리의 인생을 닮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뿌리가 쓰고 처음엔 외면을 당해도 결국은 삶의 과정속에 입맛을 돋구듯 누군가의 삶에도 쓴 인내의 시간을 견뎌내면 결국 아름다운 꽃이 핀다는 것을 알게 되는 아침이었습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전문가 칼럼'을 서비스합니다. 전문가 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