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 지능형 정부 구축에 655억 쓴다.
행정안전부, 지능형 정부 구축에 655억 쓴다.
  • 김현주 기자
  • 승인 2018.01.21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지능형 정부 구축에 상당한 비중을 두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행정안전부는 올해 전자정부지원사업 전체 예산 중 75%를 지능형 정부 구축에 투자한다고 밝히고 인공지능(AI), 블록체인, 클라우드 등 4차산업혁명 핵심 기술을 적극 적용하기로 했다. 또 올해 전자정부 지원사업 예산 869억원 중 75%이상인 655억원을 지능형 정부 구축에 투자한다고 21일 밝혔다. 

전자정부지원사업은 정보화사업을 중점 관리하고 지원하는 사업으로 범정부 전자정부 기반 조성, 다수 부처간 정보 연계 및 협업 등의 사업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그 동안 민원24, 조달청 나라장터 등 대국민 서비스 개발을 지원해 온 바 있다. 

행정안전부는 올해는 지능형 정부 구축에 가장 중요한 방점을 찍고 AI 활용 사업에 305억원, 클라우드 환경 확산에 198억원, 블록체인 기술 적용가능성을 모색하기 위한 전략계획 수립 과제 10억원을 쓰기로 했다.

특히 AI 기술과 해킹 방지와 관련되는 분석·대응하는 시스템 구축에 73억원이 지원되고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행정기관 증명서 등을 신청부처 발급까지 '온라인 완결서비스 제공'을 위한 정보화전략계획 수립(ISP)도 예산이 10억원이 지원된다.

한편, 행안부는 지능정보기술을 활용한 올해 사업추진 내용을 소개하기 위해 위와 같은 내용을 골자로하는 ‘2018년 전자정부지원사업 사업설명회’를 22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정보통신기술(IT)기업과 중앙부처 정보화 담당자를 대상으로 개최한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이번 사업설명회를 통하여 주관기관은 사업 내용을 공유하여 우수 기업의 참여를 유도하고, 참여기업은 사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등 주관기관과 참여 기업에 모두 도움이 되도록 행사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