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유니타스, 인공지능 교육 서비스 론칭
에스티유니타스, 인공지능 교육 서비스 론칭
  • 김현주 기자
  • 승인 2018.01.11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스티유니타스의 스텔라 로고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에듀테크 기업인 에스티유니타스가 학생 개인별 약점을 보완하고 출제 문제를 예측하는 인공지능(AI) 교육 서비스 ‘스텔라(Stella)’를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수년간 고득점자의 빅데이터를 분석한 ‘단기 고득점 방법론’을 출시한 적이 있었던 에스티유니타스는 이번 인공지능 서비스를 통해 에듀테크 업계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관계자에 따르면 에스티유니타스가 자체 개발한 ‘스텔라’의 인공지능 서비스는 크게 두 가지로 구분되는데 학생의 학습 수준과 자주 틀리는 문제를 분석해 개인별 취약점을 개선해주는 ‘약점 보완 서비스’와 시험에 출제될 것으로 예측되는 문제를 미리 산출해주는 ‘출제 예측 서비스’다.

에스티유니타스는 공단기에는 ‘약점 보완 서비스’를, 영단기에는 ‘출제 예측 서비스’를 우선 도입해 시범 테스트를 실시하고 이후 순차적으로 다양한 교육 분야에 확대할 계획이다. 

스텔라는 ‘약점보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공단기가 축적해온 회원 학습이력 30만건, 공무원 시험 문항 6만건에 달하는 빅데이터를 딥러닝으로 학습하고 학생의 현재 학습상태를 분석하여 학생 개개인에게 최적화된 알고리즘을 구현하는 베이지안 네트워크(Bayesian Network)를 구축하게 된다.

이를 바탕으로 학생이 어려워 할 만한 문제와 유형을 집중 학습할 수 있도록 돕는다. 

개인별 학습 수준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틀린 문제를 정리한 오답노트도 스텔라가 대신 작성해주기 때문에 에스티유니타스는 스텔라를 통해 공시생의 긴 시험 준비 기간과 방대한 학습량을 대폭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구본준 인공지능 선행개발 연구원은 “이미 알고 있는 내용이나 쉬운 문제를 불필요하게 학습하게 되는 경우을 배제해주면 학습 효율을 상당히 높일 수 있게 된다”며 “스텔라의 학습 데이터가 누적될수록 딥러닝 기술을 통해 더욱 더 정교하고 정확한 예측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출제 예측 서비스’는 스텔라가 토익 데이터를 스스로 인지 및 학습하여 다음 시험에 출제 될 가능성이 높은 문제 유형을 자동으로 추출해주는 시스템으로  수험생들은 스텔라를 통해 토익시험 직전 공부했던 방대한 양의 학습량과 시간을 줄이는 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에스티유니타스 윤성혁 대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교육환경은 인공지능 기술의 도움으로 시간과 장소의 제약, 소득에 따른 교육 불균형을 해소하는 큰 변화를 맞이할 것으로 전망하고 이를 대비해 스텔라의 개발을 준비해왔다”며 “지속적인 투자와 개발을 바탕으로 스텔라를 인공지능 교육 시대의 선두주자로 발전시켜나가겠다" 고 말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