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전문가 칼럼
       
[임명수의 스타트업 소고(小考)] (24) 스타트업과 실패에 대한 두려움
2017년 12월 07일 (목) 17:57:01 임명수 칼럼니스트 -
   
실패의 두려움을 극복하자 / 이미지=픽사베이 제공

세상에 나와 어찌어찌 하다보니 많은 기업가를 보게 되고

저 또한 많은 사업을 하게 되었습니다.

대한민국의 많은 기업들이 늘 그래 왔듯이 

그 와중에서 많은 기업들의 흥망성쇄를 봤습니다.

제가 직접 겪지는 않았지만 70년대를 풍미했던 제세그룹, 원그룹, 율산그룹, 명성그룹의  
대표들의 글을 보면서,
그리고 제가 제 손으로 직접 부도를 내어 경찰에 고발하고
법적 절차를 진행한 회사의 대표들을 보면서
그들의 참담한 현실과
그들의 의욕과 또한 그들의 행태를 마음으로 마음으로 느꼈습니다.
그러면서 잠깐 느낀 것이  회사의 존폐 여부는 
사업 모델도 아니고,
대표의 역량도 아니더란 것입니다.
회사의 존폐여부는 사실은 때와 자금이였습니다.
이것은 아마 누구나 부정하고 싶은 사안일 것입니다.

그러나 결과로 보면 맞습니다.
예전에 누군가 이런 말을 하더군요.

카카오 톡 같은 모델을 가지고 오라고요.
그때 제가 그랬습니다.

카카오 톡이 이렇게 크게 된 배경에는

기본적으로 운용이 가능했던 500여억이란 돈과

무료 메시지에 대한 이슈가 잇던 때가 맞았기 때문이라고요.
그리고 만약 이 중에 한 가지 운용 가능한 돈이 없었다면 과연 지금

이런 자리에서 카카오톡이란 모델을 가지고 오라는 말이 나왔을까요?
그 분의 시각은 일견 맞습니다.
그리고 그 뒤에 일어난 "다음"과의 합병의 내재적 필연성에 대해서는 익히 아실 거구요.

각설하고

회사란 것은 어찌 보면 흥망성쇄가 분명한 조직입니다.

그리고 영화의 매 Scene에서 일어나는 기승전결, 
영화의 매 Sequence에서 일어나는 기승전결 처럼 
사업 또한 이러한 현상이 분명한 유기체입니다.

그럼 結 다음에 오는 것은 뻔하지요.
준비를 해야 하는 것입니다.

그렇다고 힘이 빠질 이유는 없습니다.
알고 덤비는 것과 모르고 덤비는 것은 천양지차이기 때문입니다.

사업을 하다 보면 반드시 실패의 때가 옵니다.
맞기 싫어도 맞게 되고 옵니다.

그렇다고 두려워 하면 안됩니다.

이 세상은 두려움이 늘 기대보다는 뒤에 오기 때문에 기대를 먼저 하셔야 합니다.

나의 BM 에 대한 기대,

나의 성공에 대한 기대.

START-UP.

실패는 반드시 옵니다.

정반합의 논리에 의해서라도 반드시 옵니다.

그러나 이를 두려워 할 필요는 없습니다.

항상 두려움은 기대 다음에 오기 때문입니다.

필자소개

   
 

임명수 

(현)한국P2P금융투자협회 회장 

(현) (주)팝콘뱅커스 대표 

(전)비트뱅크닷컴 대표이사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임명수의 스타트업 소고(小考)] (26)스타트업의 UI에 대하여
벨레(Welle)의 [제품 만들기] (3) 제품으로 사람을 잇다.
벅스의 칼럼마케팅 이야기(14) 새는 좌우의 날개로 난다.
[임명수의 스타트업 소고(小考)] (25)스타트업과 홍보
[이욱희의 스타트업 소셜 에세이] 한번 뿐인 파티
☞ 언론사 최초 K리그 축구 전문 토론 게시판, K보드 바로 가기

     
스타트업뉴스
기업&CEO
인기 뉴스 TOP5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연월일: 2008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인수
미디어 본부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취재본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로 662 판교타워
TEL:02-583-833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570
Copyright © 2008 - 2017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파이낸스투데이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