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 금융 스타트업 빌리(Villy),에스에프씨에 110억원에 인수합병
P2P 금융 스타트업 빌리(Villy),에스에프씨에 110억원에 인수합병
  • 장인수 기자
  • 승인 2017.11.07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P2P 금융 스타트업 빌리(Villy)가 11월 3일 자로 코스닥 상장사인 에스에프씨에 총 110억원에 인수합병이 완료되었다고 밝혔다.

핀테크 스타트업 부문 P2P 대출 분야 최초 인수합병 사례로 P2P 금융 시장의 앞으로의 성장 가능성성에 대해 주목할만한 척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P2P 금융 플랫폼 기업 ‘빌리’는 지난 2015년 4월 설립됐다. 개인신용, 사업자, 부동산 분야에 특화된 대출업을 영위 중이다. 현재 누적 대출 금액 805억원, 투자건수 36,000건, 투자자수 5460명에 달하며 이 중 20~30연령대가 전체 투자자의 55.4%를 차지하고 재투자율은 74.7%에 이른다. 

빌리 관계자는 “이번 인수합병으로 인해 상장사의 인프라, 자금력, 전문경영 등의 시너지 효과로 대형 P2P 금융 플랫폼으로 발돋움 할 계기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에스에프씨는 지난 1991년 설립된 태양광 모듈용 백시트 전문기업이다. 지난 8월 태양광발전소 시공 및 에너지저장장치(ESS) 전문기업 동해썬테크 지분 100%를 인수해 신재생에너지사업을 확장했다. 현재 신재생에너지 시장 확대에 힘입어 국내외 태양광 발전사업(EPC)까지 추진하고 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