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핏과의 점심' 경매, 올해가 마지막…2년만에 재개
'버핏과의 점심' 경매, 올해가 마지막…2년만에 재개
  • 이미희
    이미희
  • 승인 2022.04.26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마하의 현인'으로 불리는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의 연례 자선행사인 '버핏과의 점심' 경매가 올해를 마지막으로 더는 열리지 않는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샌프란시스코 빈민 지원단체인 글라이드 재단은 이날 성명을 통해 지난 2년간 코로나19로 중단했던 '버핏과의 점심' 행사를 올해 마지막으로 열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글라이드 재단은 '버핏과의 점심'은 막을 내리지만 다른 방법을 통해 버핏과 계속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이 될 올해 '버핏과의 점심' 경매는 이베이를 통해 6월 12일부터 17일까지 진행되며, 시작가는 2만5천달러(약 3천121만원)이다.

낙찰자는 동반자 7명과 함께 뉴욕 맨해튼의 유명 스테이크 전문점인 '스미스 앤드 월런스키'에서 버핏과 점심을 함께 하게 된다.

버핏은 2000년부터 매년 이 행사 낙찰액을 글라이드 재단에 기부해왔다. 지금까지 누적 기부금은 3천400만달러(약 424억원)에 달한다.

낙찰가는 2001년까지만 하더라도 약 2만달러(약 2천497만원) 선이었지만, 싱가포르와 중국 부호들이 앞다퉈 입찰에 나서면서 최근에는 수백만 달러 선으로 올랐다.

역대 최고 낙찰가는 2019년 중국 가상화폐 트론(TRON) 창업자인 쑨위천(孫宇晨·저스틴 쑨)이 써낸 456만7천888달러(약 57억1천만원)였다.

유명 헤지펀드 매니저인 데이비드 아인혼은 2003년 25만1천달러(약 3억1천337만원)를 써내 낙찰된 뒤 곧바로 추가로 25만달러(약 3억1천212만원)를 기부해 화제를 모았다.

2011년부터 2년 연속 낙찰자인 테드 웨슐러는 '버핏과의 점심' 이후 버크셔 해서웨이의 투자 매니저로 발탁되기도 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