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와 어린이까지 세뇌시켜 남녀갈등 부추긴다" (2)
"유아와 어린이까지 세뇌시켜 남녀갈등 부추긴다" (2)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1.05.05 23:00
  • 댓글 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 갈등 조장하는 세력 있다. 극좌 페미니스트의 반인륜적인 공지사항 유출 충격
전체적인 사이트 초입 부분 캡쳐. 최근 4년간 공지사항을 내려보낸 것이 한눈에 보여, 조작된 이미지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  

(5월 5일 어린이 날, 본지가 폭로한 급진 페미니스트들의 초등학교 교사 대상 반인륜적인 공지자료 관련 기사 후속 기사입니다.) 

최근 남녀 간 분열과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이를 부추기는 세력이 있는 것으로 보이는 정황이 발견되어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추가적인 자료가 더 나왔다. 

"포섭" 이라는 단어를 사용하고 있다. 

이 조직은 초등학교 교사 회원을 대상으로 어린이에게 남녀 갈등을 유발시키고, 심지어 말을 듣지 않는 학생을 왕따 시키도록 유도하는 지침을 내린 것이 폭로되어 국민적인 공분을 사고 있다.

추가적인 문건에는 부모를 모부로 호칭하면서, 조금이라도 부모가 젠더 이슈에 대해 강한 어필을 하는 낌새가 보이면 해당 아동을 포기하라는 내용도 담고 있다. 

비밀 유지에 각별히 신경 쓰고 있다. 

또한 만약 수사가 진행되면 절대로 USB와 외장하드의 문건을 수사기관에 넘기지 말고 즉각 폐기처분하라는 등 불법 범죄조직에서나 볼 수 있는 공지사항을 내려보내고 있었다. 

또한 자신들이 하는 일이 외부에 유출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하는 모습도 보인다. 

법적 문제 발생시 행동 요령도 지시하고 있다. 특히 시니어 회원들을 중심으로 한 조직화가 되어 있다는 것을 알수 있다. 

이외에도 사상적으로 편향된 교사가 자신의 이념을 유아와 어린이에게 주입시키도록 하는 악의적인 내용들이 다수 발견된다. 

어린이의 인성을 파괴하고 인위적으로 남녀 갈등을 조장하려는 내용, 말을 듣지 않으면 따돌리라는 내용, 주변의 시선을 피해 아이들을 세뇌하라는 내용, 공지사항을 외부에 유출하지 말아달라는 내용 등이 나온다. 

현재 주류 언론에서는 오늘 폭로된 유아 및 초등학교 저학년 대상으로 한 극좌 페미니스트 집단에 대한 보도가 전혀 되고 있지 않은 상태이다. 

일각에서는 어린이의 세뇌및 가스라이팅과 관련한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교육부 및 여성부, 국회 담당 위원회 등이 나서 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또한 사법당국의 즉각적인 수사와 정치권의 재발방지 대책 마련도 요구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현재 대한민국 사회는 각계 각층의 분열과 갈등을 인위적으로 조장하는 세력이 존재하고 있다는 것은 널리 알려져 있으나, 부모의 눈을 피하여 유아와 저학년 어린이들에게 반사회적이고 편향적인 세뇌교육을 통해 갈등의 씨를 뿌리려는 음모가 공론화 직전까지 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도대체 우리사회가 어디까지 병들어 있는지에 대한 정치권의 적극적인 논의와 즉각적인 행동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좋아 이런기사 2021-05-07 20:54:35 (211.38.***.***)
기사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더 심층적인 기사와 취재를 원합니다. 응원합니다, 파이낸스 인세영 기자님!!!!! 추적해주세요!!!!!!
중앙기사단 2021-05-06 13:38:54 (114.70.***.***)
이건 말도 안되는 초유의일입니다.
기사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qkrwnstjs 2021-05-06 13:26:25 (1.250.***.***)
기사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오가작통제 2021-05-06 13:21:21 (222.109.***.***)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윤미향 2021-05-06 12:27:18 (121.163.***.***)
남초 침입해 분란글 하나 쓴 여초첩자 글에는 굶은 개들마냥 달려들더니, 정작 이렇게 위험한 일엔 입닫꾹하는 현실에 진짜 소름돋네요;; 진짜 여가부가 어디까지 돈줄을 펼친건지...
학이시습지 2021-05-06 11:50:14 (222.113.***.***)
기사 내주셔서 감사합니다
익명. 2021-05-06 11:29:31 (112.157.***.***)
진짜 역겹네요 교사란 작자들의 자신의 정치신념을 위해 아이들을 선동하고 선별하고 고의적으로 왕따시키고... 이딴 작자들을 교사라고 부를 수 있겠습니까? 저 새끼들 싹 다 처벌해야 합니다.
JUSTICE 2021-05-06 11:11:57 (183.106.***.***)
기사 내주셔서 감사합니다. 와... 진짜 언론들 조용하고 있는거 보면 소름돋네요.;;;
인세영 기자님 너무 감사해요
안면관절염 2021-05-06 10:51:53 (211.53.***.***)
기사 내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 내로 제대로된 정부 발표 없으면 정말 뛰쳐 나갈때가 된거 같네요
나그네 2021-05-06 10:49:17 (117.111.***.***)
청원이 20만인데 기사한줄없냐~~
기사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