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문순, 춘천 차이나타운 강행하려다 정치생명 위기?
최문순, 춘천 차이나타운 강행하려다 정치생명 위기?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1.04.16 01:11
  • 댓글 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문순 도지사
최문순 강원도지사

강원도 춘천 일대에 조성되고 있는 차이나타운에 대해 국민의 반대여론이 들끓고 있는 가운데, 최문순 강원도지사가가 강원도 내 초대형 차이나타운의 강행의지를 밝혀 스스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최문순 지사는 14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얼마 전까지만 하더라도 중국인 관광객 1000명을 모아 놓고 치맥파티까지 하는 등 중국 자본 투자 유치와 중국 사업을 활성화 하다가, 이제 와서 반대하는 것은 바로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것이 (반중 감정) 중국에 알려지면 우리 기업들도 받을 타격이 매우 크다”면서 “국민청원 반대 서명이 50만명이 아니라 100만명을 넘어도 이는 가짜뉴스에 근거한 내용으로, 잘못된 내용을 바로 잡겠다”며 들끓는 국민들의 반중여론을 일축했다. 

문제는 최문순 지사의 이와 같은 발언이 자칫하면 최 지사가 친중으로 낙인찍힐 수있는 위험한 발언이라는 것이다. 

대한민국 한복판에 초대형 차이나타운을 인위적으로 건설하여 생기게 될 사회적인 문제도 위험하지만, 대한민국의 자치단체장으로서 중국의 심기를 불편하게 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해 했기 때문이다.  

최문순 지사는 과거에 중국의 일대일로를 찬양하고 강원도의 한중문화타운사업이 중국의 문화적 일대일로라고 여기는 듯한 발언을 해서 문제가 되기도 했던 전형적인 친중 인사로 분류된다. 

최근 중국의 악의적인 동북공정이 드러나면서 반중 정서가 극에 달해 있는 상황이다. 김치와 한복 등이 중국에서 유래했다는 생떼를 쓰는가 하면, 조선구마사 등 친중 색채가 가득한 드라마들이 방송에서 논란이 되면서 중국에 대한 혐오감이 극에 달해 있다. 일본보다 중국이 더 싫다는 여론조사가 나오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차이나타운 건설을 강행한다는 것은 곧 최문순 도지사사의 행보가 우려가 나오는 대목이다.  

일각에서는 최문순 도지사가 중국공산당과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으며, 대한민국의 이권보다 중국의 이권을 먼저 챙겨주려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그렇지않고서야 우리나라 역사적인 문화재가 발굴되고 있는 땅에 고작 중국의 차이나타운을 건설해 주려는 강원도의 행태가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현재 강원도가 추진하는 사업이 전 국민적 관심을 받으며 청와대 국민청원에까지 등장, 4월 16일 현재 100만명에 육박하는 반대 서명이 진행되고 있다.

최문순 지사는 최근 민주당의 지지율 하락과 함께 공백이 생긴 대권주자의 반열에 올라서려는 노력을 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강원도에 대규모 중국인을 유치하여 정치적인 기반을 삼으려 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최 지사가 조만간 대권 출마 입장을 밝힐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일부 여의도 정치권에서는 최 지사의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 강행은 최지사의 정치생명을 건 도박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대목이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망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의 일대일로를 가슴에 새기겠다는  언급하고 있는 최문순 강원도지사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망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의 일대일로를 마음속에 깔겠다는 언급하고 있는 최문순 강원도지사

한편 최 지사는 지난 2019년 12월,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망에서 개최한 강원도 '중국복합문화타운' 런칭식에 직접 나가 "저는 이 사업 (중국복합문화타운사업)을 문화 일대일로라고 이름 붙였습니다. 마음속에 까는 일대일로가 되겠습니다."라고 밝히는 등 도저히 정상적인 대한민국의 지자치단체장이라고 볼 수 없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최 지사는 같은 인터뷰에서, "수천 년의 깊이와 폭을 가지고 있는 중국 문화를 강원도와 대한민국, 그리고 전 세계에 소개하기 위한 그런 문화타운입니다...(중략) 인위적으로  고급스럽게 중국 문화를 한군데 모아서 세계에 자랑할 수 있는 복합문화타운은 최초의 사례가 되겠습니다" 라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이런 최 지사의 발언과 관련해, "중국의 문화를 세계에 자랑하는 곳이 왜 대한민국의 땅이 되어야 하냐?" 라면서 "도대체 최문순 도지사는 중국공산당과 무슨 관계 이길래 이처럼 비뚤어진 국가관과 역사관을 갖고 있는지 궁금하다." 등의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 기회에 친중 정치인들에게 철퇴를 가해야 된다는 분위기와 함께 , 친중 정치인들이 중국의 이익을 위하여 중장기적으로 대한민국을 망치고 있지 않은지 철저히 검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편 최문순 도지사는 지난 2015년 제249회 도의회 2차 본회의에서 진기엽 의원의 질의를 받던 중 갑자기 정신을 잃고 쓰러진 적이 있다. 당시 최 지사는 도의회 본회의 직전, 중국 안후이 성 인민대표회의 대표단과 1인당 고량주와 인삼주를 5, 6잔이나 마셔 만취상태로 도의회에서 질의를 받은 것이 아니냐는 논란과 함께 빈축을 사기도 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21-04-22 04:37:46 (1.231.***.***)
[ 매국 ] 중국에 나라 팔리는 포인트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https://gall.dcinside.com/neostock/904195
강기범 2021-04-21 12:15:49 (1.224.***.***)
ㄹㅇ 우리나라를 중공에 갖다바치려는 ㅁㅊ 매국노네. 진짜 쟤 뿐만 아니라 문재앙 정권, 민주당 자체가 걍 우리나라를 중공에 갖다바치는 걸 궁극적인 목표로 하는 중공간첩집단임
2021-04-20 15:30:34 (175.125.***.***)
도지사가 이정도니 말 다했죠?
우리나라는 우한 폐렴에도 끝없이 중국을 찬양, '중국은 큰상 한국은 작은상'이딴말 해대면서 일본, 미국 적대감 형성시키니 참으로 빨갱이임을 부정할 수 없습니다.
저번주에는 미국 청문회에서 '호국을 위해 선출된 문재인 정부가 나라 자체를 해체시켜 중국과 함께가려려 하고 있다'며 북한 풍선 날리지 못하게 한 인권 탄압법부터 시작해 아주 정확하게 문재인의 정체를 파악했습니다.
외국에서는 이제 다 탄로났는데 국민들이 너무 모르고 있습니다. '광화문 온'어플을 다운받고 오늘 정부가 장악한 뉴스로부터 벗어나 시민이 됩시다
뭉칩시다! 싸웁시다 이깁시다
자유는 쟁취하는 자의 것입니다.
청조 2021-04-19 09:51:45 (124.50.***.***)
이런 사람이 무슨 도지사까지 하는지 몰.겠네. 이런 사람은 그냥 중공으로 보내라.
이성재 2021-04-18 22:52:44 (211.202.***.***)
최문순은 중공인인가? 아니라면 그럴 수는 없지.
capert 2021-04-17 23:20:58 (110.34.***.***)
중공돈 얼마나 쳐먹었길래??
capert 2021-04-17 23:19:56 (110.34.***.***)
중국문화를 왜 교류하냐? 더러운 짱깨문화 꺼지라 마라탕도 싫다
Sm 2021-04-17 09:01:16 (223.38.***.***)
저정도면 중국공산당이지요 ~중국을 찬양하는 인간이 어떻게 대한민국 공직자인가요?
녹터나 2021-04-17 05:38:28 (14.56.***.***)
박원순빠, 이 놈도 곧 처형을 해야지.
어디 우리나라에 중국몽을 꿈꾸는 것들이 뻔뻔하게 나대나.
다 처단해야 한다.
김정현 2021-04-17 00:44:33 (125.137.***.***)
저 강원도지사라는 사람 예전에 중국방문단이랑 술먹고 국회에 취한상태로 와서 주사부리고 기절한 사람인데 ㅋㅋhttps://youtu.be/VdJ489eW9Ic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