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靑행정관 연루 의혹…여권은 침묵모드
옵티머스, 靑행정관 연루 의혹…여권은 침묵모드
  • 김진선 기자
    김진선 기자
  • 승인 2020.07.11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임 사태에 이어 5000억원대 펀드 사기 판매 의혹을 받고 있는 이른바 '옵티머스 사태'가 터지자 청와대를 비롯한 여권이 술렁이고 있다.

사모펀드 대형사고 때마다 청와대 행정관 직책이 논란의 중심에 자리잡으면서 여권에서는 일단 침묵을 지키고 있는 가운데 사태를 관망하고 있다.

지난 DLF(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 사태 때와는 달리 여권 인사 이름이 계속 언급되고 있기 때문에 섣불리 입장을 밝히기가 어렵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관측이다.

CBS노컷뉴스에 따르면 이 모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이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주주였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지금까지 이 전 행정관은 남편이 사건의 '키맨'이어서 주목 받아왔다. 이 전 행정관의 남편인 윤모 변호사는 옵티머스 이사이자 법무법인H의 대표변호사로 일하면서 옵티머스 펀드 서류 위조에 협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런데 윤 변호사 말고도 부인인 이 전 행정관까지 2018년 주주명부에 보통주 10만주를 가진 주주로 나온 것이다. 이 주주명부는 2018년 3월 21일 옵티머스의 임시 주주총회가 열렸을 때 사용된 것으로, 이 변호사의 비고란에는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가 대리로 서명한 것으로 돼 있다. 김 대표가 이날 주주총회에서 이 변호사의 의결권을 대신 행사한 것으로 보인다.

이 주식을 이 변호사가 직접 취득한 것인지, 언제까지 소유하고 있었는지는 알 수 없다. CBS노컷뉴스는 이 전 행정관에게 옵티머스 현재 주식 소유 여부와 어떻게 매입하게 됐는지를 물었지만 답하지 않았다.

이 매체는 주주 명부에 옵티머스 펀드의 돈이 흘러들어간 대부업체 대표인 이모씨와 송모 옵티머스 이사도 있다고 보도하면서  각각 10만주와 3만 5000주를 가진 것으로 밝혀졌다고 보도했따.  김 대표와 윤 변호사, 이씨는 최근 특정경제가중처벌법 위반(사기) 등 혐의로 검찰에 구속된 바 있다.

2009년 사법고시에 합격한 이 전 행정관은 여권에서 당무 감사위원(당시 당무 감사원장은 김조원 현 민정수석)으로 활동하는 등 현 여당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왔다. 2014년에는 국가정보원 댓글직원 감금사건의 변호인으로 활동했고, 지난해 10월부터는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으로 근무했다가 옵티머스 사태가 불거지자 최근 사임했다.

청와대에 들어가기 전인 지난해 3월에는 옵티머스 자회사인 해덕파워웨이의 사외이사로 선임됐다가 같은해 11월 일신상의 사유로 중도 사퇴했다. 해덕파워웨이는 무자본 인수합병(M&A) 세력이 옵티머스 펀드 자금을 활용해 회사 경영권을 인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처럼 최근 잇따라 터져 나오는 사모펀드와 관련된 대형사고에 여권은 잠잠하다. 특히 지난 DLF 사태 때에 비교하면 쥐구멍이라도 찾은 듯한 모양새다. 

노컷뉴스는 한 여권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잇따라 터지는 사모펀드 대형사고에서 계속 회자되는 사람들이 모두 여권 관계자로서 라임펀드, 옵티머스펀드, 디스커버리펀드 등 청와대 행정관 뿐 아니라 대통령의 측근들까지 입길에 오르내린다. 이 때문에 단지 대형 금융사고가 아니라 권력형 게이트로 번지는 게 아니냐는 게 금융권 안팎의 시각이라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지난해와 올해 터진 사모펀드 대형사고의 핵심은 2015년 사모펀드 제도 완화에 있다."라면서 "제도 완화에 따른 책임 규정도 강화했어야 하는데 시장이 커지는데 투자자 보호는 어떻게 해야하는지 금융당국도 여당도 아무런 생각이 없다."라고 입을 모은다.

앞서 라임 사태 당시 핵심 인물로 꼽히는 전직 증권사 간부 장모씨는 한 피해자에게 라임 관련 문제를 막아주는 인물이라고 당시 금감원에서 파견간 청와대 행정관을 지목했다. 이에 대해 이 청와대 행정관은 만난 적도 없다고 했다가 말을 바꿨다. 재판에 넘겨진 이 행정관은 최근 첫 공판에서 라임자산운용으로부터 금품을 받고 금감원 기밀을 누설한 공소사실을 대부분 인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