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아파트 양도 차익...터무니 없는 돈 번다는 의식 사라지게 노력"
이해찬 "아파트 양도 차익...터무니 없는 돈 번다는 의식 사라지게 노력"
  • 모동신 기자
    모동신 기자
  • 승인 2020.07.08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모동신 기자]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8일 부동산 대책과 관련, "차제에 아파트 양도 차익으로 터무니없는 돈을 벌 수 있다는 의식이 우리 사회에서 사라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아파트 가격이 급속도로 급격하게 오르고 있어서 국민들의 걱정이 많고 박탈감까지 느끼는 분이 많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당에서 대책을 만들고 있는데 가능한 7월에 할 수 있는 것은 7월 임시국회 내에 하고 부족한 것은 더 신중하게 검토해서 정기국회에 가서 보완하겠다"며 "한 번에 다 끝내는 것이 아니고 계속 문제 의식을 가지고 접근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대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과 관련, "시한이 15일이어서 며칠 안 남았다"며 "검찰개혁의 상징인 공수처 법안이 발효되도록 야당도 최선을 다해달라"고 촉구했다.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에 대해선 "객관적이고 중립적이고 공정성이 있는 두 분을 선정해 당에 보고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