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검단신도시 주민 "부동산 규제지역 지정 해제하라"
인천 검단신도시 주민 "부동산 규제지역 지정 해제하라"
  • 이문제
    이문제
  • 승인 2020.07.06 10: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서구 검단신도시 입주 예정자들이 인천지역을 부동산 규제지역으로 지정한 국토교통부를 규탄하고 나섰다.

검단신도시 스마트시티 총연합회 회원 300여명은 4일 검단신도시 부지에서 집회를 열고 "검단신도시는 분양 당시 비규제지역이어서 집값의 70%까지 담보 대출이 가능했지만 최근 국토교통부가 인천을 부동산 규제지역으로 지정하면서 대출 가능 금액이 40%로 줄었다"며 "서민은 무주택으로 살라는 것인가"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이어 "우리는 그동안 국토교통부에 부동산 규제지역 지정의 부당함을 알렸지만 정부는 정책이 잘 작동한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며 "검단신도시와 검단 원도심 지역의 부동산 규제지역 지정을 철회해달라"고 촉구했다.

3단계로 나눠 개발되는 검단신도시는 2023년까지 인천 서구 원당·당하·마전·불로동 일대 11.2㎢에 7만4천가구의 주택을 지어 인구 18만3천명을 수용하는 도시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총사업비는 10조8천억원으로 인천도시공사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절반씩 부담한다.

검단신도시는 그동안 분양이 잘되지 않아 한때 '미분양의 무덤'이라는 오명을 썼지만, 올해에는 최고 청약 경쟁률을 경신할 정도로 상황이 반전됐다.

그러나 지난달 17일 정부가 집값 안정을 위해 부동산 대책을 내놓고 강화·옹진군을 제외한 인천 전 지역을 투기과열지구 또는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으면서 검단신도시도 규제대상이 됐다.

임현오 검단신도시 스마트시티 총연합회 회장은 "국토교통부의 부동산 규제지역 지정이 얼마나 잘못됐는지 보여주기 위해 집회를 마련했다"며 "우리의 요구를 들어줄 때까지 계속 행동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곰이엄마 2020-07-06 13:23:27
이런나라에 서민으로 살고있다니 .
미분양지역이 하루아침에 투기과열지역..
대출 70% 에서 40%로 바꾸면 그냥 길바닥에서 살라는 소리지. 서민잡는 대통령을 뽑았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