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이동통신 빅3, 화웨이 5G 장비 안써
캐나다 이동통신 빅3, 화웨이 5G 장비 안써
  • 장인수 기자
    장인수 기자
  • 승인 2020.06.04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나다 '빅3' 이동통신사가 모두 화웨이의 5G 장비를 쓰지 않기로 결정했다.

캐나다 정부가 아직 화웨이 보이콧 여부를 결정하지 않은 상태에서 민간 기업이 먼저 화웨이를 밀어낸 모양새라 화제가 되고 있다. 

2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캐나다 통신사 벨(Bell)은 스웨덴 기업 에릭슨과 5G 장비 공급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캐나다 통신업체 텔러스(Telus)도 이날 에릭슨과 핀란드 기업 노키아를 5G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장비 공급업체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캐나다의 통신업체 로저스(Rogers)는 이미 에릭슨과 오랫동안 파트너십을 이어오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캐나다 빅3 통신사는 모두 '화웨이 패싱'을 고 선택했다고 볼 수 있다.

세계에서 가장 큰 통신장비 기업인 화웨이는 가격 경쟁력을 내세워 전 세계를 대상으로 5G 장비 수출에 나섰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최첨단 기술을 빼내는 등 중국 정부의 스파이 역할을 하고 있다"며 제동을 거는 바람에 차질을 빚고 있다.

현재 미국과 호주 정부가 화웨이 보이콧을 선언한 상태다.

트럼프 정부는 영미권 기밀정보 공유 동맹체 '파이브 아이즈(Five Eyes)' 회원국 중 하나인 캐나다에도 "군사 기밀 유출을 방지해야 한다"며 화웨이 보이콧에 동참할 것을 압박 중이다.

아직 캐나다 정부는 화웨이 보이콧을 선언하지 않고 있다. 이미 캐나다는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의 미국 인도 문제로 중국, 화웨이와 갈등을 빚고 있다.

이런 가운데 캐나다의 민간 기업들이 먼저 나서 화웨이와의 단절을 택한 것은 정부의 방침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는 평이다.

세계 주요국가들이 화웨이와 거리를 두기 시작하면서 우리나라도 화웨이와의 관계 설정을 명확히 하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편 미국과의 감정의 골이 깊어지면서 중국이 고립될 가능성이 대두되는 가운데, 우리나라 통신업체와 화웨이와의 관계 설정이 어떤 상태인가에 대한 의문도 제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