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제자 "연구보조원 수당...딸 계좌로 수당 이체"
정경심 제자 "연구보조원 수당...딸 계좌로 수당 이체"
  • 정재헌 기자
    정재헌 기자
  • 승인 2020.05.14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의혹 등으로 구속기소 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4일 불구속 사태로 재판을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고 있다.[출처=한국일보]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의혹 등으로 구속기소 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4일 불구속 사태로 재판을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고 있다.[출처=한국일보]

[정재헌 기자]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의 제자인 A씨가 14일, 지난 2014년 정 교수 부탁으로 연구보조원 수당을 정 교수의 딸 조 모 씨 계좌로 이체했다고 증언했다.

2012년 동양대에 입학한 A씨는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 심리로 열린 정 교수에 대한 속행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윤 씨는 정 교수가 원장으로 있던 동양대 어학교육원이 주최한 영어사관학교 프로그램에 1년 여간 참여했고, 미국과 남아공에서 열린 컨퍼런스 등에 동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서 윤 씨는 “2013년 12월 말 동양대 산학협력단으로부터 152만9천600원을 입금 받았고, 이듬해 2월 이를 조 씨에게 다시 이체해준 사실이 있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이체 이유를 묻는 검찰 질문에 윤 씨는 “돈이 들어올 때쯤 교수님이 전화를 걸어 돈을 쓰지 말고 갖고 있으라고 말했고, 이후 조 씨의 계좌를 알려주며 받은 금액을 송금하라고 지시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정 교수로부터 보조연구원 제안을 받은 적도, 실제 일을 한 적도 없다고 덧붙였다.

반면 변호인 측은 당초 영어영재교육 교재를 집필하기로 한 교수가 데드라인을 지키지 못했고, 이에 정 교수의 딸을 포함한 새로운 집필진이 급히 투입되면서 돈을 돌려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정 교수가 증인을 위해 해외 학회비 등을 대신 지급할 정도로 제자에 대한 애정이 각별했다고도 강조했다.

한편, 호텔 허위 인턴확인서와 관련해서도 정 교수 측은 조씨가 한영외고에 재학 중이던 2007년부터 2009년까지 3년간 주말마다 해당 호텔에서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급으로 인턴 실습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B씨는 “고등학생이 호텔에서 인턴으로 근무했다는 이야기는 그 누구로부터도 들은 사실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날 공판에는 정 교수가 원장으로 근무했던 동양대 어학교육원 주최 영어사관학교 프로그램에 참가했던 동양대 학생 A씨와 조씨에게 허위 인턴확인서를 발급해준 부산의 한 호텔 총괄사장 B씨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