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투표 참여, 50대와 60대가 가장 많아
사전투표 참여, 50대와 60대가 가장 많아
  • 이준규
    이준규
  • 승인 2020.04.18 00:26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21대 총선 사전투표에 전 연령층 가운데 50대와 60대가 가장 참여율이 높았던 것으로 조사되어 화제가 되고 있다. 

1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전체 선거인 4천399만4247명 중 1174만2677명이 사전투표를 했다. 이 가운데 50대가 257만6527명으로 가장 많았다. 사전투표 참가 선거인 가운데 무려 21.9%에 해당한다. 이어 60대가 215만2575명(18.3%), 40대가 207만4663명(17.7%) 순이었다.

지난 2014년 지방선거에서는 29세 이하가 전체 사전투표 선거인 중 가장 많은 24.6%를 차지했으며 2017년 대선 때에도 29세 이하(23.9%)의 비중이 가장 컸다.

그러나 2018년 지방선거에서 60대 이상이 26.1%로 가장 높은 참여율을 나타냈으며 이번에는 50대가 가장 많이 사전투표에 참여했다. 

이번 총선에서 사전투표에 참여한 60대 이상은 361만3713명으로 30.7%에 달했다. 50대 선거인까지 합치면 장년, 노년층이 사전투표 선거인의 절반을 넘는 52.7%를 차지한 것으로 보인다.

선거결과는 사전투표에서 압도적인 비율로 진보정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이 거의 모든 지역에서 대략 60대 30의 비율로 우위를 차지했다. 

그간 여론조사에서 50대와 60대는 항상 보수적인 성향을 보여왔다는 것을 감안하면 이번 총선의 사전투표 결과는 의외라는 분석이다. 

일각에서는 "이번 4.15 총선에서 사전투표 관련 의심이 가는 정황이 너무 많다."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영구 2020-07-29 22:45:35
415총선은 통계적으로 나올수 없는 명백한 부정선거 의혹이 제기된다. 선관위와 문재인 정부는 왜 재검표를 미루는가? 박근혜, 이명박 정부에서는 개표후 재검표를 60일이내에 실시하여 투명하게 처리했다. 도둑이 제발저린건아닌지 혹은 시간이 지나면 넘어가지않을까하는 바램이 있는 모양인데 블랙운동은 더 확대 재생산되고있음을 명심해서 빨리 재검표를 실시하기바란다.
김효정 2020-05-23 18:17:52
https://www.change.org/p/united-nations-south-korea-s-election-was-heavily-rigged-deliberately-that-s-revealed-from-statical-data
박영 2020-04-18 01:57:19
어떤 분석가들이 중앙선관위의 개표단위별 개표결과를 정리해보니, 서울 전지역구에서 더불어민주당후보는 '사전투표' 득표율이 본투표보다 13%p 내외 높고, 미래통합당후보는 13%p 내외 낮게 나왔다고 합니다. 사전투표와 본투표의 득표율 차이가 무려 13%p 내외이고 전지역구에서 비슷한 수치를 보인다는 것은 통계적으로 불가능하다고 합니다. 다른 수도권도 비슷한 양상이 보인다고 합니다. 그리고 통상 먼저 개표하던 사전투표가 이번에는 제일 나중에 개표 되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사전투표 선거조작' 의 합리적 의심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미지 2020-04-18 01:18:26
"내 필체 아니다" 부정선거 의혹에.. 선관위 "황당한 주장" | 다음뉴스 - https://news.v.daum.net/v/20200417204522102
하늘 2020-04-18 01:16:18
서울지역 이 전부 마치 짜여진듯 사전투표에서 본투표대비 13% 정도 민주당이 많게 나왔다. 5,60대가 사전투표 비율상 가장 많은 비중이라는 통계를 감안하면 이상한 일이다. 통계학자들은 조작이 아니면 일어날수 없는 수치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