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코로나19 장기화...취약국가의 재정.외환위기로 세계 경제 충격 증폭"
한은 "코로나19 장기화...취약국가의 재정.외환위기로 세계 경제 충격 증폭"
  • 김명균 기자
    김명균 기자
  • 승인 2020.04.12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균 기자]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 취약국가의 재정 위기나 외환위기로 이어져 국제금융시장 불안 정도가 깊어지면서 세계 경제 충격이 증폭될 수 있다고 한국은행 연구진이 전망했다.

한은 조사국 임준혁·안시온 과장과 김하은 조사역은 12일 한은 해외경제 포커스에 실린 '코로나19 글로벌 확산이 세계 경제에 미치는 영향' 분석 보고서에서 "아시아 독감과 홍콩 독감이 모두 2차 확산으로 이어진 점을 고려하면 세계 경제의 성장세 둔화가 장기화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진단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에서 아시아 독감은 1957년 9월 1차 확산을 시작해 3개월간 지속했다가 이듬해 초 사망자가 다시 급증하는 2차 확산기를 맞았다.

1968년 7월 홍콩에서 발생한 홍콩 독감도 1969년 4월부터 글로벌 확산이 진정세로 돌아섰다가 그해 말 북미와 유럽에서 재발해 1970년 초중반까지 국지적으로 지속했다.

보고서는 "코로나19 확산은 주요국 경제의 동반 부진에 따른 직접적인 영향뿐만 아니라 물적·인적 교류, 글로벌 공급망 훼손 등 간접적으로 세계 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상당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평가했다.

특히 "실물 부문 충격이 장기화할 경우 재정 건전성이나 대외 건전성이 취약한 국가의 재정위기 및 외환위기로 이어지면서 국제금융시장 불안이 심화하고 충격이 증폭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보고서는 "전염병 확산이 2분기 중 진정되더라도 이번 사태는 세계 경제에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와 버금가는 수준의 충격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며 "과거 사례처럼 2차 확산으로 진행될 경우 올해 중에는 주요국의 경제활동 개선을 기대하기 어려울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