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뉴스타파에 윤석렬 부인 관련 보고서 넘긴 직원 수사
경찰, 뉴스타파에 윤석렬 부인 관련 보고서 넘긴 직원 수사
  • 전성철 기자
    전성철 기자
  • 승인 2020.04.09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타파 멋대로 오보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에 연루됐다는 인터넷매체 뉴스타파 보도와 관련해 경찰청이 해당 수사 보고서를 인터넷 매체에 넘긴 경찰관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9일 "보도가 나간 뒤 (민갑룡) 경찰청장이 유출 경위를 파악하라고 지시했다"며 "감찰만으로는 사실관계를 정확하게 확인하는 데 한계가 있어 수사로 전환했다"고 말했다.

    이 사건은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배당됐다.

    앞서 뉴스타파는 경찰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과 관련해 2013년 김 씨를 내사했다고 올해 2월 보도했다. 도이치모터스는 독일 자동차 브랜드인 BMW의 국내 딜러사다.

    이에 경찰청은 "김 씨는 내사 대상자가 아니었다. 관련 문건에 김 씨는 언급됐지만, 내사하지 않았다"고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해당 보고서는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가 작성했지만, 다른 부서 소속 경찰관이 뉴스타파에 유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청 관계자는 "뉴스타파가 보고서 내용을 오독해 김 씨가 연루됐다고 오보를 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경찰은 수사 결과를 토대로 보고서를 유출한 직원에게 책임을 묻기로 했다. 

    일각에서는 뉴스타파가 의도적으로 오보를 낸 것이 아니냐는 의심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